HOME 농구 KBL
KBL, 윤리의식 고취 위해 제재금 강화
강종훈 | 2015.09.10 15:56




[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KBL10일 오전 건설공제회관에서 제21기 제3차 이사회를 열고 구단 명칭 변경 및 외국선수 교체 기준 및 KBL 상벌규정 개정안 등을 심의했다.

 

구단 명칭과 관련해 오리온스의 요청에 따라 기존 고양 오리온스에서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로 변경하는 것을 승인했다.

 

또한, 외국선수 기타사유 교체 소진 기준을 변경했다. 드래프트로 선발한 선수가 국내에 입국하기 전 선수의 귀책으로 계약이 파기돼 구단이 대체 선수를 선발해야 할 경우, 기타사유 교체 횟수를 소진하는 현행 기준에서(구단당 2회 가능) 소진하지 않는 것으로 변경했다.

 

이 밖에도 KBL 상벌규정을 변경을 승인했다. 정규시즌 시상 기준은 정규경기와 플레이오프로 나누어 시상하는 방식에서 정규경기만을 대상으로 시상하기로 했다. 신인선수에 대한 시상기준은 이번 시즌을 포함해 향후 유동적임을 감안해 총 출전가능 경기의 50% 이상을 출전할 경우 시상 대상에 부합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페어플레이 문화 조성을 위해 반칙금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테크니컬 파울에 대한 반칙금은 1~2/20만원, 3~4/30만원, 5~6/50만원, 7~9/70만원, 10회 이상은 100만원씩 각각 부과하는 것으로 기준을 변경했다. (기존 : 1~6/20만원, 7~13/50만원, 14회 이상/100만원씩 부과),

 

스포츠정신에 위배되는 파울(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에 대한 반칙금은 기존 30~300만원에서 50~5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KBL 또는 구단의 권익에 반하는 행위로 인해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에 대한 제재금은 윤리의식을 고취시키고 고액 연봉 구성의 사회적 책임을 감안하여 연봉의 최대 5% 이하까지 부과하기로 했다. (기존 : 300~500만원)

강종훈 기자 kudos@thesportstimes.co.kr

 

[사진=고양 체육관 (C) KBL]

 

강종훈  kudo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