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장현수 선제골’ 한국, 레바논에 2-0 앞서며 전반 마감
강종훈 | 2015.09.08 23:48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장현수의 선제골과 상대의 자책골 앞세운 한국이 2-0 리드를 잡은 채 전반을 마쳤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8일 밤 11(이하 한국시각) 레바논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3차전에서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석현준
(비토리아FC)을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권창훈(수원),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이청용(크리스탈팰리스)이 뒤를 받쳤다.


정우영
(빗셀 고베)이 중원을 조율했고, 곽태휘(알 힐랄)와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진수(호펜하임)와 장현수(광저우 부리)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김승규(울산)가 지켰다.


홈팀 레바논은 초반부터 거친 플레이를 선보였다
. 경기 시작 10초 만에 이청용이 상대수비수와 부딪쳐 쓰러진데 이어 김진수도 몸 싸움 과정에서 다리를 다치는 부상을 당했다.


한국은 상대의 거친 몸싸움에 주눅들지 않고 정확한 패스로 차근차근 공격을 풀어갔다
. 경기 시작 10분 동안 한국은 무려 91%의 패스 성공률을 기록했다.


기회는 전반
20분 찾아왔다. 상대 진영으로 공을 몰고 들어가던 석현준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유세프 모하마드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심판은 파울을 선언했고, 한국은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장현수는 골대 오른쪽 아래를 향해 깔끔한 슛을 날렸고, 그대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3분 뒤 행운의 골을 터뜨렸다. 레바논 진영으로 침투하던 구자철은 상대 수비수 두 명에게 둘러싸였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놓치 않은 구자철은 그대로 슈팅을 날렸다. 구자철의 슛은 상대 수비수 조안 우마리의 발을 맞고 한국의 두 번째 골로 연결됐다.


연속으로 점수를 내준 레바논은 모하마드 하이다르의 공격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 전반 31분에는 강력한 프리킥을 날리기도 했다. 그러나 김승규의 선방에 막히며 돌아섰다. 한국은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
사진=장현수, (C) 대한축구협회]

강종훈 기자 kudos@thesportstimes.co.kr

 

강종훈  kudo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