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쑥스러운 권창훈, “미끄러질 수는 있는데...”
김다현 | 2015.09.04 06:28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한국과 라오스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경기가 열린 3일 화성종합경기타운.

후반 29분 손흥민(토트넘)은 라오스 문전으로 달려오는 권창훈(수원)을 향해 낮고 빠른 패스를 건넸다. 그러나 너무 빨리 달린 탓인지 권창훈은 패스를 놓치고 그대로 미끄러졌다.

작은 실수로 슛 기회를 날린 권창훈은 이내 훌훌 털고 일어나 다시 그라운드를 달렸다. 그리고 정확히 10초 뒤 벼락 같은 왼발 슛으로 한국의 6번째 골이자 A매치 2호골을 터뜨렸다.

경기 후 권창훈은 당시 상황에 대해 경기를 하다보면 미끄러질 수는 있는데...”라며 부끄러운 듯 웃었다. 그는 넘어지고 나서 다시 집중을 했다. 덕분에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중국 우한에서 열린 2015 동아시안컵에서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단 권창훈은 4경기 연속 A매치에 출전했다. 특히 이날 기성용(스완지 시티), 손흥민 등 쟁쟁한 선배들과 발을 맞추며 A매치 데뷔골을 넣는 기쁨도 맛봤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권창훈의 활약을 두고 우리 팀은 주로 원톱을 내세우는 전술을 사용한다. 이 경우에는 원톱이 자리를 비워주면 2선 공격수들이 비는 공간을 따라 돌아들어 가는 움직임을 해야 한다. 권창훈이 이 역할을 잘해줬다고 칭찬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대표팀에 처음 소집된 이후 가장 많이 성장한 선수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권창훈은 이날 경기 내내 펄펄 날며 감독의 칭찬을 받았지만, 결코 우쭐하지 않았다. 그는 아직 부족한게 많다. 더 연구해야 한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안방 경기에서 2골을 몰아넣은 권창훈은 이제 레바논 원정길에 오른다. 그는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 레바논전까지 아직 시간이 있는 만큼 컨디션 회복에 중점을 두겠다. 레바논전도 라오스전과 같은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은 4일 오후 10시 레바논으로 건너가 8일 아시아 2차예선 3차전을 치른다. 권창훈이 레바논전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
사진=권창훈, 대한축구협회]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