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신지애, LPGA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 5위...우승은 넬리 코다
홍성욱 기자 | 2024.03.25 19:48
최종 라운드에 나선 신지애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신지애가 한국 여자 골프의 '전설' 박세리가 이름을 내걸고 주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5위에 올랐다.

신지애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팔로스 버디스 골프클럽(파71/6,447야드)에서 막을 내린 LPGA 투어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 더블 보기 하나를 묶어 2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앤드리아 리(미국), 재스민 수완나뿌라(태국)와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을 차지한 넬리 코다(미국·9언더파 275타)와는 두 타 차였다.

LPGA 투어 11승을 포함해 각종 투어에서 통산 64승을 거둔 신지애는 이번 대회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며 2013년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이후 11년 만에 LPGA 투어 대회 우승을 노렸으나 마지막 날 타수를 잃어 뜻을 이루지 못했다.

2014시즌부터는 일본 무대에서 주로 활동해 온 그는 올여름 열리는 파리 올림픽 출전을 꿈꾸며 지난해부터 미국과 한국 등 다른 투어 대회 출전을 늘려나가고 있다. 이번 대회도 호스트인 박세리에게 요청해 스폰서 초청으로 출전했고, 상위권 성적을 냈다.

신지애는 경기 중반까지 앨리슨 리(미국)나 코다와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12번 홀(파4)의 더블 보기로 흐름이 꺾인 것이 아쉬웠다.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넘긴 뒤 세 번째 샷도 짧아 파를 지키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짧은 보기 퍼트마저 놓쳐 단번에 두 타를 잃고 밀려났다.

신지애는 이후 6개 홀에서 모두 파에 그치며 순위를 끌어 올리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그는 "오늘은 바람이 도와주지 않았다. 무척 힘들게 만들었다"고 아쉬워하면서도 "팬들과 함께 즐겁게 했다. 아직 대회가 많이 남았기에 좋은 경험을 했고 앞으로의 경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종일 강한 바람이 이어지며 선수들이 어려움을 겪은 이날 넬리 코다는 14번 홀(파5)에서 투온으로 만든 이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두 타를 줄여 2위에 3타 차로 앞서 나가 우승의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하지만 17∼18번 홀에서 연속 보기에 그치며 최종 라운드에서 5타를 줄인 라이언 오툴(미국)과 연장전으로 끌려갔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1차 연장전에서 오툴의 버디 퍼트가 살짝 빗나간 뒤 코다의 3m 남짓한 버디 퍼트가 들어가며 승부가 갈렸다.

코다는 올해 1월 열린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이후 약 2개월 만에 트로피를 추가, LPGA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4억 원)다.

코다는 올해 6개 대회가 열린 LPGA 투어의 시즌 첫 다승자가 됐다.

현재 세계랭킹 2위인 코다는 이후 발표될 세계랭킹에서 1위로 도약하게 된다. 현재 세계 1위인 릴리아 부(미국)는 이번 대회에서 공동 37위(이븐파 284타)에 그쳤다.

코다는 올해의 선수 포인트(60점)와 상금(58만6천716달러), CME 글로브 순위(1천52점)에서도 모두 선두로 나섰다.

그는 "박세리는 주변의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줬고, 나도 그중 하나다.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었던 그를 만나 얘기를 나누고 그의 대회에서 우승하는 건 놀라운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세계랭킹 1위에 다시 오른 것엔 감사하다"면서도 "그것이 목표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경기를 잘한다면 모든 것은 따라올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2021년 8월 스코틀랜드 여자오픈 이후 2년 7개월 만에 LPGA 투어 대회 우승을 노린 오툴은 간발의 차로 준우승했고, 앨리슨 리는 가브리엘라 러플스(호주)와 공동 3위(8언더파 276타)에 올랐다.

LPGA 투어에서 처음으로 명칭에 한국 선수 이름이 들어간 이번 대회에선 신지은이 공동 10위(5언더파 279타)에 자리해 한국 선수 2명이 톱10에 진입했다.

김효주와 이미향은 공동 18위(3언더파 281타), 김아림은 공동 22위(2언더파 282타), 임진희는 공동 27위(1언더파 283타)로 마쳤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