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OK금융그룹, 현대캐피탈에 3:2 승리로 플레이오프 진출
정현규 기자 | 2024.03.21 22:46
환호하는 OK금융그룹 선수들. (C)KOVO

3년 만에 남자 프로배구 포스트시즌에 오른 OK금융그룹이 현대캐피탈의 추격을 힘겹게 뿌리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정규리그 3위 OK금융그룹은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준플레이오프 단판 승부에서 4위 현대캐피탈을 세트 점수 3-2(22-25, 25-22, 25-21, 22-25, 15-13)로 따돌렸다.

OK금융그룹은 정규리그 2위 우리카드를 상대로 3년 만에 PO에서 설욕을 노린다. OK금융그룹은 3년 전 준PO에서 KB손해보험을 꺾은 뒤 PO에서 우리카드에 2패로 무릎 꿇었다.

두 팀의 PO 1차전은 23일 오후 7시 우리카드의 안방인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막을 올린다.

정규리그 6라운드에서 5승 1패의 파죽지세로 극적으로 봄 배구 티켓을 잡은 현대캐피탈은 혼신의 플레이로 명승부를 연출했지만, 장충행 티켓을 잡기에는 딱 1점이 모자랐다.

OK금융그룹의 '해결사'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는 역대 준PO 최다 득점인 43점을 터뜨리며 팀을 PO에 올려놓고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이번 시즌 6번 대결해 4차례나 5세트 혈투를 치르며 3승 3패로 팽팽했던 두 팀답게 봄 배구에서도 후회 없는 끝장 승부를 펼쳤다.

현대캐피탈이 양 날개와 중앙을 총동원해 전원이 득점하는 토털 배구로 1세트를 따내자 OK금융그룹은 레오의 원맨쇼로 응수했다. 레오는 2세트까지 홀로 20점을 몰아쳤다.

OK금융그룹은 접전이 이어지던 3세트 21-20에서 현대캐피탈 아흐메드 이크바이리의 공격 범실로 승기를 잡고 송희채의 영리한 터치 아웃 득점과 레오의 시원한 백어택으로 순식간에 세트 포인트를 쌓았다.

고군분투하던 레오를 왼손 공격수 신호진과 아웃사이드 히터 송희채가 뒷받침하면서 OK금융그룹의 득점에 숨통이 트였다.

그러나 22-23으로 쫓아가던 4세트에서 레오가 때린 회심의 백어택이 코트를 완전히 벗어나면서 OK금융그룹은 5세트로 끌려갔다.

전광인의 3연속 블로커 터치 아웃 득점으로 현대캐피탈이 승기를 잡는 듯했다가 레오가 4연속 백어택 득점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자 5세트는 시소게임 양상으로 다시 바뀌었다.

결국 13-13에서 현대캐피탈 전광인의 서브 범실이 승패의 분수령이 됐다. OK금융그룹은 매치 포인트에서 허수봉의 오픈 공격을 레오가 걷어내자 세터 곽명우가 볼을 왼쪽으로 올렸고, 신호진이 왼팔로 큰 스윙을 그리며 터치 아웃 득점을 내 혈투에 마침표를 찍었다. 송희채가 15점, 신호진이 12점을 거들었다.

현대캐피탈에서는 아흐메드(29점), 허수봉(23점), 전광인(18점) 트리오가 분투했지만, OK금융그룹보다 12개 많은 33개의 범실에 발목 잡혔다. 특히 5세트에서 나온 범실 5개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