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이정현 35점' 소노, 한국가스공사에 82:81 역전승
이진원 기자 | 2024.03.17 23:39
미소 짓는 이정현 [KBL 제공]

올 시즌 프로농구 최고 가드로 올라선 이정현이 경기 종료 2분여 전부터 9점을 몰아쳐 고양 소노에 짜릿한 역전승을 선물했다.

소노는 17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82-81로 어렵게 제압했다.

8위 소노는 17승 33패, 7위 한국가스공사는 20승 30패가 됐다.

이 경기의 주인공은 단연 소노의 돌격대장 이정현이었다.

한국가스공사와 소노는 3쿼터를 63-64로 마칠 정도로 승부처인 4쿼터 전까지 팽팽하게 맞붙었다.

소노의 에이스 이정현이 3쿼터까지 26점을 퍼부으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가스공사의 니콜슨도 3쿼터까지 28점을 몰아쳐 경기가 사실상 이정현과 니콜슨의 '에이스 맞대결'의 양상으로 펼쳐졌다.

그러나 4쿼터 초반 한국가스공사의 조직력이 빛났다.

강혁 한국가스공사 감독은 이정현과 치나누 오누아쿠의 2대2 공격을 봉쇄하기 위해 김지후, 함준후 등 다른 포워드 수비를 일정 부분 포기하는 승부수를 뒀고, 이 전력이 소노를 고전케 했다.

4쿼터 이정현의 득점력이 떨어진 가운데 니콜슨은 계속 화력을 과시하며 경기 막판 양 팀의 점수 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경기 종료 3분 전 한국가스공사가 8점 차로 달아나며 승부의 추도 조금씩 기울어지는 듯했다. 그러자 이정현이 막판에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이정현은 종료 1분여 전 한 박자 빠른 돌파로 득점과 동시에 자유투를 얻어내며 꺼져가던 승리의 불씨를 살렸다. 곧이어 니콜슨의 패스를 가로챈 후 속공 득점을 올려 스코어를 80-81로 만들었다.

종료 19초 전 마지막 공격에 나선 이정현은 박지훈을 상대로 골밑 돌파 도중 반칙을 얻어내는 기지를 발휘했다. 이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기어코 짜릿한 역전극을 완성했다.

이날 이정현은 도합 35점을 폭발했고, 어시스트도 4개를 보탰다. 오누아쿠도 17점 12리바운드로 골밑에서 제 몫을 했다.

다잡은 승리를 놓친 한국가스공사는 핵심 자원인 필리핀 가드 샘조세프 벨란겔이 다치는 악재도 맞았다. 마지막 순간 벨란겔이 오누아쿠 앞에서 플로터를 시도했으나 림을 외면했다.

이후 공중에 뜬 오누아쿠가 착지하는 과정에서 벨란겔과 충돌했고, 벨란겔은 코트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종료 버저가 울린 이후에도 벨란겔이 고통 속에 일어나지 못하자 듀반 맥스웰이 벨란겔을 양팔로 안아 든 채 코트를 떠났다.

한국가스공사에서는 니콜슨이 36점 9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