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아반도가 돌아왔다' 정관장, 소노에 92:87승리로 10연패 탈출 미소
이진원 기자 | 2024.03.03 23:08
특유의 탄력으로 슛을 시도하는 아반도. (C)KBL

정관장이 부상에서 돌아온 렌즈 아반도의 활약을 앞세워 지긋지긋한 10연패 사슬을 끊었다.

정관장은 3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고양 소노와 홈 경기에서 92-87로 이겼다.

1월 21일 울산 현대모비스를 114-90으로 물리친 이후 KBL 경기에서 10연패를 당한 정관장은 약 5주 만에 승리를 따냈다.

14승 31패를 기록한 정관장은 순위는 여전히 9위지만 8위 소노(15승 30패)와 승차를 1경기로 좁혔다. 또 이번 시즌 소노에 당한 4전 전패 아픔도 털어냈다.

이날 아반도의 복귀가 정관장에 큰 힘이 됐다. 아반도는 지난해 12월 28일 소노와 경기 도중 점프 후 내려오다가 허리뼈 골절, 손목 인대 염좌, 뇌진탕 등 진단을 받아 2개월 넘게 치료 및 재활에만 매달려야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소노의 외국인 선수 치나누 오누아쿠가 아반도를 너무 세게 밀었다는 지적이 나와 아반도 측에서 오누아쿠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얘기까지 나왔다.

이날 공교롭게도 소노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른 아반도는 86-82로 쫓긴 경기 종료 1분 37초를 남기고 스틸에 이은 자유투로 1점을 보탰다.

이 속공 과정에서 소노 이정현의 반칙으로 아반도가 코트에 떨어지며 다소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였으나 이번에는 다행히 아반도가 계속 경기를 진행했다.

또 아반도는 이정현에게 3점슛을 얻어맞고 2점 차로 쫓긴 경기 종료 1분 전, 3점슛 동작 중에 오누아쿠의 반칙을 끌어내는 결정적인 활약을 펼쳤다.

아반도가 자유투 3개를 모두 넣어 다시 점수는 90-85로 벌어졌고, 정관장의 승리가 유력해졌다.

소노는 이후 오누아쿠의 덩크슛으로 3점 차로 따라붙고 다시 공격 기회를 잡았지만, 이정현의 3점슛이 연달아 불발되며 끝내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정관장은 로버트 카터가 19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아반도는 17점, 4리바운드, 4스틸, 3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소노는 다후안 서머스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4주 진단을 받아 남은 경기 출전이 어려워진 가운데 혼자 39분 51초를 뛴 오누아쿠가 26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이정현과 김지후가 18점씩 넣었다.

이날 안양 관중들은 오누아쿠가 공을 잡을 때마다 야유를 보내 아반도의 부상 과정에 대한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수원에서 열린 수원 kt와 창원 LG의 2-3위 맞대결에서는 LG가 75-60으로 승리했다.

LG 양홍석이 지난 시즌까지 몸담았던 kt를 상대로 20점을 넣어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다. 3연승을 거두며 28승 17패를 적립한 LG는 2위 kt(29승 15패)와 승차를 1.5 경기로 좁혔다.

4위 서울 SK 역시 부산 KCC를 90-69로 대파하고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할 수 있는 2위 추격을 포기하지 않았다.

5천215명의 홈 팬이 들어찬 가운데 SK는 자밀 워니가 21점, 15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안영준도 19점을 보태 허웅의 18점으로 맞선 KCC를 완파했다.

KCC의 국가대표 송교창은 발가락 통증으로 결장했다.

이날 경기가 없었던 1위 원주 DB(35승 10패)는 정규리그 우승 확정 매직넘버를 '5'로 줄였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