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최지만, 두 경기 연속 장타쇼...개막 엔트리 합류 가능성↑
정현규 기자 | 2024.03.01 21:23
안타 치는 최지만 [AP=연합뉴스]

뉴욕 메츠 스프링캠프에 초청된 최지만이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3경기 연속 출루·두 경기 연속 장타'에 성공하며 개막전 엔트리 승선 가능성을 높였다.

최지만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캑티 파크 오브 더 팜 비치스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 시범경기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로 활약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333(6타수 2안타)으로 상승했다.

최지만은 2회초 첫 타석에서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1사에서 타석에 선 최지만은 휴스턴 오른손 투수 오넬 블랑코를 상대로 우측 방면 2루타를 작렬했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선 2루 땅볼로 아웃됐고, 5회말 수비를 앞두고 교체됐다.

최지만은 올해 시범경기에서 남다른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는 지난 달 26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첫 시범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고, 28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선 2타수 1안타 1홈런 1볼넷으로 맹활약했다.

보통 시범경기 성적은 중요하지 않다. 그러나 최지만에겐 의미가 다르다. 지난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최지만은 지난 달 메츠와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을 맺었다.

스플릿 계약은 MLB와 마이너리그 소속 신분에 따라 연봉이 달라지는 구조로 MLB 개막전 엔트리에 들면 연봉 35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 최지만에게 이번 시범경기는 생존이 달린 중요한 무대다.

최지만은 압박감을 느끼면서도 차분하게 자기 몫을 다하고 있다.

한편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멀티 플레이어 배지환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시범경기에 결장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