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스프링캠프 초정' 최지만, 시범경기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
정현규 기자 | 2024.02.28 09:21
최지만의 힘찬 홈런 스윙 [USA TODAY=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재입성을 노리는 최지만(뉴욕 메츠)이 시범경기 첫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생존 가능성을 키웠다.

메츠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신분으로 시범경기에 뛰고 있는 최지만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 루시 클로버파크에서 열린 2024 MLB 시범경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치고 볼넷 1개를 골랐다.

시범경기 두 번째 출전 만에 나온 첫 안타가 바로 홈런이었다. 최지만은 팀이 2-1로 앞선 6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데클란 크로닌의 4구째 시속 143.6㎞ 몸쪽 낮은 슬라이더를 걷어 올렸다. 속도 172.5㎞짜리 총알 같은 타구는 약 120m를 날아가 우중간 펜스를 넘어갔다.

최지만의 개인 통산 시범경기 10번째 홈런이자, 새 소속팀인 메츠에서 처음 터트린 시범경기 홈런포다.

앞선 1회 첫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던 최지만은 4회 두 번째 타석은 풀카운트 대결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실력을 보여준 최지만은 7회 시작과 동시에 테일러 콜웨이에게 1루수 자리를 넘겨주고 경기를 마감했다.

지난 26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시범경기 첫판에서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남겼던 최지만은 이번 시범경기 타율 0.250(4타수 1안타), OPS(출루율+장타율) 1.500을 기록 중이다. 경기는 메츠가 7-1로 승리했다.

최지만은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고, 메츠와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을 체결했다. 스플릿 계약은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소속 신분에 따라 연봉이 차등 결정되는 구조다.

최지만은 MLB 개막전 로스터에 들어가면 35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

미국 현지에서는 좌타자 최지만과 우타자 루크 보이트 두 명의 타자가 지명타자 또는 백업 1루수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한다. 메츠 주전 1루수는 MLB를 대표하는 거포 가운데 한 명인 피트 알론소다.

최지만이 홈런포를 가동하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가운데 2024시즌 메이저리그에서 뛸 가능성도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 

최지만의 힘찬 홈런 스윙 [USA TODAY=연합뉴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