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페퍼저축은행, 오지영과 계약 해지
홍성욱 기자 | 2024.02.27 15:02
오지영. (C)KOVO

페퍼저축은행이 오지영과 계약을 해지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소속선수였던 오지영이 27일 한국배구연맹 상벌위원회에서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은 이후 자체 징계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페퍼저축은행과 오지영의 계약은 해지되며 오지영은 페퍼저축은행 선수가 아니다. 

한국배구연맹 상벌위원회는 오지영 및 피해자로 지목됐던 선수를 재출석 시켜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고,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도 소명했다. 이 결과 오지영의 팀 동료에 대한 괴롭힘, 폭언 등 인권침해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이 사실에 대해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구단이 사후조사를 진행했고 직접 신고까지 마쳤다. 상벌위원회가 열릴 수 있도록 한 것. 

구단이 최종 결정을 하는 것이 아닌, 일어난 사실을 바탕으로 한국배구연맹의 최종 의사결정기구를 통해 객관적인 시각에서 결론을 내리도록 움직였다는 측면에서는 선수 인권 침해 부분에서 진일보했다는 평가를 내릴 수 있다. 

오지영이 자격정지 1년 중징계를 받았지만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동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후속조치를 취했다. 계약 해지를 결정한 것. 

또한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입장문을 통해 배구 팬들에게 사과하면서 선수들의 권익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페퍼저축은행 구단의 입장문 전문. 

AI페퍼스 여자프로 배구단 입니다.

금일 한국배구연맹의 오지영 선수 상벌위원회 결과에 대한 구단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구단 내 불미스러운 일로 AI페퍼스를 아껴 주시는 팬 여러분과 배구연맹 그리고 배구 관계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AI페퍼스는 내부조사를 통해 오지영 선수에 의한 인권침해 행위 사실을 파악 후, 곧바로 선수단에서 배제하고 배구연맹에 이를 신고하였습니다.

AI페퍼스는 상벌위원회 징계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금일 부로 오지영 선수와의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향후 구단은 선수들의 권익 보호와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 드립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