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해외농구
스티브 커 감독, 골든스테이트와 466억 원에 2년 계약 연장
이진원 기자 | 2024.02.25 01:18
스티브 커 워리어스 감독 [AP=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이끄는 스티브 커 감독이 3천500만 달러(약 466억3천750만 원)에 2년간 계약을 연장했다고 24일(한국시간) 현지 언론이 전했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과 AP통신 등 미국 언론들은 커 감독이 이번 계약으로 NBA 역사상 연봉 단위(1천750만 달러)로는 가장 많은 돈을 받는 사령탑이 됐다고 덧붙였다.

2014년 5월 골든스테이트와 계약한 커는 10년 동안 팀을 이끌며 2015년과 2017년, 2018년, 2022년까지 네차례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커 감독은 이번 시즌 계약이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계약 연장으로 2025-2026시즌까지 지휘봉을 잡는다.

NBA에서 통산 500승을 거둔 커는 미국농구대표팀 감독으로서 2024 파리 하계올림픽에도 출전한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