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NC 오영수, 햄스트링 다쳐 스프링캠프서 귀국...박주찬 무릎 부상으로 수술 결정
정현규 기자 | 2024.02.20 05:05
NC 오영수 [NC 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 내야수 오영수가 스프링캠프 훈련에서 다쳐 조기 귀국한다.

NC는 19일 오영수가 왼쪽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이 경직되는 증세로 병원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영수는 지난해 7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6(208타수 49안타) 4홈런 24타점을 기록했다.

내야수 박주찬은 지난 6일 베이스 커버 도중 왼쪽 무릎을 다쳐 귀국 후 정밀 검사를 받았다. 연골 파열을 진단받은 박주찬은 오는 22일 수술대에 오른다. 재활 기간은 5∼6개월이다.

박주찬은 작년 퓨처스(2군)리그 83경기에서 타율 0.336으로 활약해 시즌 말미인 10월에 1군 무대를 처음 밟았다.

NC는 내달 5일까지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 꾸린 스프링캠프에서 2024시즌을 위한 담금질을 이어간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