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서이라, 월드컵 6차대회 500m 1차 레이스 우승
이진원 기자 | 2024.02.18 15:38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 우승한 서이라(가운데) [EP=연합뉴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맏형' 서이라(화성시청)가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이라는 18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린 대회 남자 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41초451을 기록, 캐나다의 스티븐 뒤부아(41분467)를 0.016초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로써 서이라는 이번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개인 종목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앞서 서이라는 5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선 준결승까지 뛴 뒤 결승에는 빠졌지만 대표팀이 우승하면서 이번 시즌 첫 금메달을 단체전에서 차지한 바 있다. 서이라는 이번 시즌 자신의 월드컵 시리즈 금메달을 2개로 늘렸다.

준결승에서 뒤부아에 이어 2위로 결승에 진출한 서이라는 결승에서 또다시 뒤부아와 맞대결을 펼쳤다. 스타트와 함께 가장 안쪽 레인에서 스타트한 뒤부아가 선두로 나섰고, 서이라의 추격전이 이어졌다.

4바퀴 반을 도는 500m에서 서이라는 두 바퀴를 남고 역전에 성공한 뒤 마지막 결승선에서 날들이밀기로 뒤부아를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확정했다. 함께 결승에 오른 김태성(서울시청·41초896)은 4위로 마무리했다.

남자 1,500m 결승에서는 장성우(고려대)가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이번 시즌 월드컵 남자부 종합 우승을 노리는 박지원(서울시청)은 메달 추가에 실패했다.

장성우는 1.500m 결승에서 2분16초087를 기록, 캐나다의 파스칼 디옹(2분16초060)에 0.027초 차로 금메달을 내줬다. 직전 5차 대회 1,500m 2차 레이스에서도 은메달을 차지했던 장성우는 2주 연속 메달을 따냈다.

장성우의 은메달은 행운도 따랐다. 레이스 막판 3위로 달리던 장성우는 결승선을 앞두고 2위였던 프리소 에몬스(네덜란드)가 갑자기 넘어지면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결승에 함께 나선 박지원은 레이스 중반 2위까지 올라섰지만, 스피드를 끌어올리지 못하고 최하위인 7위로 마무리했다.

장성우는 김길리(성남시청), 김건우(스포츠토토), 심석희(서울시청)와 호흡을 맞춘 혼성계주(2,000m) 결승에도 출전, 한국(2분41초357)이 네덜란드(2분40초737)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하는 데도 힘을 보탰다.

여자 1,500m 결승에 나선 심석희는 2분24초147의 기록으로 6위를 차지했고, 월드컵 여자부 종합 우승에 도전하는 김길리는 500m 1차 레이스 준준결승에서 탈락해 메달에 이르지 못했다.

이밖에 한국 남자와 여자 대표팀은 계주 준결승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하며 모두 결승에 안착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