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몸 상태 끌어올리는' 나달, 19일 개막 카타르오픈 테니스 불참...3월 초 복귀 전망
이진원 기자 | 2024.02.16 06:31
나달. [AFP=연합뉴스]

라파엘 나달(646위·스페인)이 19일 개막할 예정인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카타르 엑손모바일오픈(총상금 139만5천875 달러)에 불참한다.

나달은 15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카타르 대회에 꼭 출전하고 싶었으나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며 "몸 상태를 더 끌어올려 라스베이거스 대회에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2회 우승한 나달은 지난해 1월 호주오픈 이후 부상 때문에 코트에 서지 못하다가 올해 1월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린 ATP 투어 브리즈번 인터내셔널을 통해 복귀전을 치렀다.

원래 브리즈번 대회에 이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도 나갈 예정이었으나 브리즈번 인터내셔널 도중 다리 근육 통증이 생겨 호주오픈에 불참했다.

다음 일정으로 준비하던 카타르 대회에도 불참을 결정한 나달은 3월 초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이벤트 대회에 나갈 예정이다.

나달은 3월 4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카를로스 알카라스(2위·스페인)와 이벤트 경기를 치르고, 이어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리는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에 출전한다.

올해를 끝으로 은퇴할 가능성이 큰 나달은 5월 개막하는 프랑스오픈에서 정상에 도전할 예정이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