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5연패 탈출한' SK, 설날 웃었다...전희철 감독은 최소 경기 100승 달성
이진원 기자 | 2024.02.10 20:12
전희철 감독의 인터뷰가 끝나나 선수들이 축ㅎ해주고 있다. (C)KBL

서울 SK가 길었던 연패를 끊고 전희철 감독에게 최소 경기 100승을 선물했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자밀 워니(22점·9리바운드)와 허일영(17점)을 앞세워 안양 정관장을 84-72로 꺾었다.

오재현은 16점, 오세근도 13점을 넣어 승리에 힘을 보탰다.

5연패 뒤 승리를 거둔 SK의 전희철 감독은 147경기만에 100승을 달성해 종전 신선우, 강동희 감독(151경기)의 최소 경기 기록을 갈아 치웠다.

지난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 정관장에 패해 우승컵을 넘겨줬던 SK는 이번 시즌 맞대결에서 5전 전승을 거뒀다.

정관장은 5연패와 함께 원정 경기 13연패라는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연패 탈출이 시급했던 두팀은 전반부터 치열하게 치고 받았다. SK는 워니와 허일영이 득점을 주도했고, 정관장은 전반에만 8개의 3점 슛을 꽂으며 맞섰다.

골밑에서 우위를 보인 SK는 49-45로 앞선 채 2쿼터를 마쳤고, 3쿼터에는 압박 수비로 정관장의 득점을 10점으로 묶어 두고 점수 차를 벌렸다.

69-55의 리드를 잡고 4쿼터에 들어간 SK는 허일영, 워니, 오재현이 연속 득점을 올려 5분 50초를 남기고 82-65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정관장은 자밀 윌슨이 2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턴오버를 21개나 저질러 추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창원 LG는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추격을 따돌리고 87-80으로 승리했다.

최근 한국가스공사에 2연패를 당했던 LG는 시즌 맞대결에서 3승 2패로 앞서갔고, 3연패를 끊고 승리를 챙겼다.

조쉬 이바라가 16점, 이관희와 저스틴 구탕이 14점씩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LG는 전반에 조쉬 이바라를 비롯해 8명의 선수가 돌아가며 득점에 가세하며 50-35로 리드를 잡았다.

추격에 나선 한국가스공사는 4쿼터 막판 김낙현의 3점슛 2개로 80-85, 5점차까지 쫓아가 LG를 위협했다.

29초를 남기고 공격에 나선 LG는 구탕이 리버스 레이업으로 2점을 올려 한국가스공사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렸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