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다저스, 커쇼와 계약 공식 발표...2024년 보장 연봉은 500만 달러
정현규 기자 | 2024.02.11 00:16
클레이턴 커쇼, [AP=연합뉴스]

클레이턴 커쇼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올해 500만 달러(약 66억 6천만 원)를 보장받는 계약을 했다.

미국프로야구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커쇼가 다저스와 동행을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미국 현지 언론은 지난 7일 커쇼가 다저스와의 잔류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고, 커쇼는 9일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 모습을 드러냈다.

다저스 구단이 커쇼와의 계약을 공식 발표하면서, 계약 조건에 관한 보도도 이어졌다.

디애슬레틱은 "커쇼는 2024년 연봉 500만 달러를 보장받는다. 등판 횟수에 따라 커쇼의 올 시즌 수입은 1천200만 달러로 늘어날 수 있다"며 "2024시즌이 끝나면 커쇼가 1년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계약을 연장하면 2025년에도 500만 달러를 보장받고, 비슷한 수준의 인센티브를 책정한다"고 밝혔다.

2008년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커쇼는 한 팀에서만 뛰며 개인 통산 210승 92패 평균자책점 2.48을 올렸다. 명예의 전당 입회를 예약한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다.

커쇼는 사이영상만 세 차례(2011, 2013, 2014년) 받았고, 2014년에는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전성기는 지났지만, 지난해 정규시즌에서도 13승 5패 평균자책점 2.46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포스트시즌에서 부진해 가슴앓이를 했다. 커쇼의 포스트시즌 통산 성적은 13승 13패 평균자책점 4.49다.

2023시즌 종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고 어깨 수술을 받은 커쇼는 다저스가 2024년 스프링캠프를 시작한 날 다저스와 '보장 연봉보다 옵션이 많은 계약'을 했다.

커쇼는 "구단과 나를 좋은 방향으로 이끌 계약이라고 생각한다"며 "1년 뒤에 계약 연장 여부를 택할 수 있는 건, 내게 좋은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