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오피셜] 현대캐피탈, 프랑스 출신 '필립 블랑' 일본 대표팀 감독 선임
홍성욱 기자 | 2024.02.07 16:55
필립 블랑 감독 [현대캐피탈 제공]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이 프랑스 출신의 명장 ‘필립 블랑(Philippe Blain)’ 감독을 다음 시즌부터 팀을 이끌 새로운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7일 밝혔다.

필립 블랑 감독은 2001년부터 2012년까지 프랑스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했으며, 2013년부터 2016년까지는 폴란드 남자 국가대표팀의 수석코치를 맡은 바 있다.

2017년 일본 남자 국가대표팀 수석코치로 부임한 블랑 감독은 2022년부터는 감독을 맡아 2023년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VNL)’ 3위와 2024년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특히, 현재 일본 국가대표팀을 세계 랭킹 4위까지 끌어올린 블랑 감독은 아시아 선수들의 신체적 특성에 맞는 배구 전술을 도입하고, 과감한 세대교체를 통해 일본 남자배구팀을 완전히 새롭게 변화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블랑 감독은 파리올림픽 종료 후인 2024년 8월에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감독으로 정식 취임할 예정이며, 임기는 3년이다.

블랑 감독의 정식 취임 전인 오는 2월부터 이탈리아 출신의 ‘파비오 스토르티(Fabio Storti)’ 코치가 구단에 우선 합류해 현대캐피탈 선수들의 기량과 V-리그의 특성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필립 블랑 감독은 “한국 프로배구의 명문 구단인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 함께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그 동안의 지도자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캐피탈이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블랑 감독은 “새롭게 한국 배구를 경험하게 되어 매우 설레고, 한국에서의 생활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 관계자는 “필립 블랑 감독은 여러 배구 강국의 대표팀과 클럽팀 감독을 역임한 명장”이라며 “특히 일본 국가대표팀을 세계적인 강팀으로 탈바꿈시킨 주역으로, 아시아 배구에 대한 이해도도 높아 현대캐피탈을 새롭게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블랑 감독을 중심으로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에 세계적인 선진 배구의 전략과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접목해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