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원덤 클라크, PGA투어 AT&T 페블비치 대회 우승으로 세계랭킹 10위에서 6위로 상승
홍성욱 기자 | 2024.02.06 06:48
윈덤 클라크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우승한 윈덤 클라크(미국)의 세계골프랭킹이 껑충 뛰었다.

클라크는 5일(한국시간) 발표된 세계골프랭킹에서 5.32점을 받아 지난주 10위에서 4계단 오른 6위에 자리했다.

클라크는 페블비치 대회가 악천후 때문에 54홀 경기로 축소되면서 3라운드까지 성적 합산(17언더파 199타)으로 정상에 올랐다. 행운의 우승이었다. 

이 대회에서 공동 31위를 기록한 김주형은 지난주 13위에서 17위로 떨어졌다. 공동 14위로 대회를 마친 김시우는 세계랭킹 53위에서 46위로 올라섰다.

현재 세계랭킹 1위는 스코티 셰플러(미국), 2위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3위는 욘 람(스페인)이 차지하고 있다. 상위권은 변동이 없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