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삼성, 2024 스프링캠프 시작...오승환은 2군에서
정현규 기자 | 2024.01.29 19:28
오승환 [삼성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2024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29일 명단을 발표했다. 

그런데 '끝판왕' 오승환의 이름은 보이지 않았다. 오승환은 2군 선수단 명단에 포함됐다.

삼성 관계자는 "오승환, 백정현, 김대우 등 고참 선수들은 자율적으로 천천히 몸을 만들라는 배려의 의미로 2군에서 훈련을 시작하기로 했다"며 "본인들의 판단과 상황에 따라 1군 합류 시기를 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3시즌 58경기에 출전해 4승 5패 30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3.45의 성적을 거둔 오승환은 최근 삼성과 계약기간 2년, 계약금 10억 원, 연봉합계 12억 원 등 총액 22억 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

오승환은 지난 17일 일본 오키나와로 조기 출국해 개인 훈련을 했고, 당분간 2군에서 맞춤형 프로그램과 자율 훈련을 통해 몸 상태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베테랑 외야수 김헌곤, 김동엽과 지난해 10월 어깨 수술을 한 주전 내야수 이재현도 2군에서 훈련을 시작한다.

2024 신인 선수 전원도 2군 캠프 명단에 포함됐다. 

삼성 1, 2군 선수단은 전원 일본 오키나와에서 담금질한다. 1군은 30일, 2군은 31일 스프링캠프가 열리는 오키나와로 출국한다.

1군 선수단은 30일부터 3월 7일까지 총 38일 동안, 2군 선수단은 31일부터 2월 26일까지 27일 동안 훈련할 계획이다.

삼성은 박진만 감독, 정대현 2군 감독 등 코치진 31명, 투수 30명, 포수 7명, 내야수 21명, 외야수 11명, 지원 스태프 등 총 135명의 '매머드급' 전지훈련 명단을 짰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