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신영석-표승주, 올스타전 MVP...김연경은 여자 세리머니상
홍성욱 기자 | 2024.01.27 23:41
신영석과 임명옥과 짝을 이뤄 슬릭백으로 코트를 가로지르고 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신영석(한국전력)이 줄넘기를 하며 '공중 부양 댄스'라고 불리는 '슬릭백'을 멋지게 소화했다.

'젊은 팬'들의 마음을 훔친 신영석은 올스타전 남자부 최우수선수와 세리머니상을 독식하는 영예를 누렸다.

경기 전 "세리머니상을 노리겠다"고 밝힌 김연경(흥국생명)은 목표대로 여자부 세리머니상을 받았다.

프로 14년 차에 처음 올스타 무대에 선 표승주(IBK기업은행)는 여자부 MVP에 뽑혔다.

강스파이크와 몸을 날리는 수비 등으로 코트를 달구던 선수들이 2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3-2024 V리그 올스타전에서는 작정하고 팬들에게 '웃음'을 주고자 신나게 몸을 흔들었다.

K스타(남자부 대한항공·한국전력·OK금융그룹, 여자부 한국도로공사·현대건설·GS칼텍스)와 V스타(남자부 현대캐피탈·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 여자부 흥국생명·정관장·IBK기업은행·페퍼저축은행)로 나뉜 한국프로배구 스타들은 이날만큼은 경기력보다, 웃음에 무게를 뒀다.

K스타가 1, 2세트 합계 37-36(21-15, 16-21)으로 승리했지만, 패한 V스타 선수들의 표정도 밝았다.

"멋진 세리머니를 보여드리겠다"고 공언한 남자부 올스타 팬 투표 1위 K스타 신영석은 1세트 3-2에서 속공을 성공한 뒤, 줄넘기를 들고 코트 한 쪽에 섰다. 이어 줄넘기하며 슬릭백을 추는 진기명기를 선보였다.

1세트 중반에는 임명옥과 짝을 이뤄, 슬릭백으로 코트를 가로질렀다. 경기 중 4득점도 한 신영석은 개인 처음으로 올스타 MVP에 뽑히고, 세리머니상까지 거머쥐었다.

신영석은 기자단 남자부 MVP 투표에서 14표로 9표의 레오(OK금융그룹)를 제쳤고, 세리머니상 투표에서는 19표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그는 올스타 MVP 상금 300만 원, 세리머니상 상금 100만 원 등 총 400만 원도 챙겼다.

4득점한 표승주는 13표를 얻어, 9표의 김연경을 밀어내고 여자부 MVP의 영예를 누렸다.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과 커플 댄스를 한 김연경은 세리머리상 투표에서는 가장 많은 16표를 받았다.

'규정을 무시한 판정'은 이날만큼은 팬들에게 즐거움을 안겼다. K스타 임동혁(대한항공)은 1세트 1-0에서 같은 팀 레오의 공격이 아웃 판정을 받자, 비디오 판독관으로 나서서 V스타 김지한(우리카드)의 '터치 아웃'을 선언했다. 실제 공은 김지한의 손에 닿지 않았다. 올스타전에서만 볼 수 있는 '의도적인 오심'이었다.

K스타팀은 팀당 코트 위에 6명, 전위에는 3명만 설 수 있는 배구 경기의 규칙을 무시하고, 블로커 7명을 전위에 세우는 '파격적인 전술'도 썼다.

2세트에서 K스타 김지원(GS칼텍스)이 돼지탈을 쓰고 코트에 들어서자, V스타 아본단자 감독이 "돼지머리를 맞히라"고 작전 지시를 했다. 이에 최정민(IBK기업은행)이 정확하게 돼지탈을 맞혀, 선수와 팬 모두가 폭소했다.

K스타 강성형(현대건설) 감독은 비디오 판독관으로 나서서 "정확하게 머리에 맞았다"고 인정해, 팬들은 더 크게 웃었다.

이번 올스타전은 1세트 남자부, 2세트 여자부 경기로 나눠 열렸지만, 굳이 규정을 따를 필요는 없었다. V스타 김연경은 김지한 대신 코트에 들어서 서브를 넣고, 공격 득점도 했다.

리베로 오지영(페퍼저축은행), 세터 폰푼 게드파르드(IBK기업은행·등록명 폰푼), 미들 블로커 최정민(IBK기업은행) 등도 V스타 남자팀에 합류해 경기를 치렀다.

K스타에서도 공격수 지젤 실바(GS칼텍스·등록명 실바)가 남자부의 1세트에서 서브와 득점을 하고, 리베로 임명옥이 V스타 선수들의 공격을 받아냈다.

여자부 경기인 2세트에서는 레오가 서브를 넣으러 들어와, 김연경을 가리키는 '예고 서브'를 했다. 실제 공은 김연경이 아닌 메가 왓티(등록명 메가·정관장)를 향했다.

용동국 선심은 2세트 중반 김세빈(한국도로공사)을 대신해 K스타 팀 선수로 들어가, 서브를 넣고 화려한 세리머니도 펼쳤다.

올스타전의 백미인 '감독과 선수의 커플 댄스'는 이날도 팬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 1세트 6-9에서 V스타팀 리베로 박경민(현대캐피탈)이 잠시 세터로 나서, 세터 한태준(우리카드)에게 공을 올렸다. 한태준은 오픈 공격을 성공한 뒤, 신영철 감독을 끌고 나와 가수 지수의 '꽃'에 맞춰 함께 춤을 췄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2세트에서 정지윤의 유니폼을 입고 K스타 선수로 출전한 뒤, '춤 세리머니'를 거부하다가 경고를 받았다. 이어 이다현, 김다인 등 현대견설 선수들과 춤을 췄다.

김연경은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과 '끈적한 댄스'를 선보였다. 세리머니상을 굳힌 계기였다.

쿠바 출신 실바와 레오도 화려한 커플 댄스로 코트를 달궜다.

서브킹&퀸 콘테스트에서는 마테이 콕(등록명 마테이·우리카드)과 실바가 우승해 상금 100만 원을 받았다. 마테이는 시속 120㎞를 찍어, 우리카드 선수 중 처음으로 서브킹에 올랐다.

실바는 역대 2위인 시속 97㎞로 서브퀸을 차지했다.

리베로 콘테스트에서는 이가 료헤이(한국전력)가 연장 끝에 임명옥을 제치고 1위에 올라 상금 100만 원을 챙겼다.

취소 표가 나와 매진(6천415석)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역대 V리그 올스타전 5위에 해당하는 6천120명이 경기장을 찾아 '배구 축제'를 즐겼다.

경기 전에는 팬들이 선수들과 함께 인간 컬링, 단체 줄넘기, 판 뒤집기 등을 하며 함께 코트를 누볐다.

폰푼처럼 헤어스타일과 악세서리를 한 표승주. [한국배구연맹 제공]
김연경과 아본단자 감독이 춤을 추고 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