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로슨 25점-강상재 19점' DB, 홈에서 LG에 93:73 대승
이진원 기자 | 2024.01.21 23:16
강상재. (C)KBL

원주 DB가 창원 LG에 대승을 거뒀다. 

DB는 21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LG를 93-73, 20점 차로 제압했다.

디드릭 로슨이 25점, 강상재가 19점, 김종규와 이선 알바노가 16점씩을 올리며 완승을 이끌었다.

20일 2위 서울 SK에 덜미를 잡혔던 DB는 다시 승수를 추가, 27승 7패로 선두를 유지했고,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LG에 3승 1패로 앞섰다. 공동 3위였던 LG는 20승 13패가 돼 4위로 떨어졌다.

1쿼터에 20-24로 밀렸던 DB는 2쿼터 알바노의 골밑 돌파와 김종규의 페인트존 득점, 강상재의 3점슛을 묶어 경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LG는 2쿼터 종료 4초를 남기고 DB 김종규의 골밑슛을 두차례나 막아내며 41-46으로 전반을 마치고 후반전 반격을 노렸다.

리바운드를 도맡아 하던 아셈 마레이가 2경기째 결장한 LG는 후안 텔로가 리바운드에 적극 가담해 전반전 리바운드 싸움에서는 17-14로 오히려 앞섰다.

LG 후안 텔로가 3쿼터에 휴식을 취하기 위해 벤치로 들어간 사이 DB는 골밑에서 우위를 점하며 승세를 굳히기 시작했다.

쿼터 4분 22초를 남기고는 알바노의 3점슛까지 꽂히면서 DB는 57-47, 10점 차까지 점수를 벌리기도 했다.

68-60으로 앞선 채 4쿼터에 들어간 DB는 골밑에서 착실히 점수를 쌓으며 LG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3분여를 남기고는 김훈과 강상재, 알바노가 연속 3점슛을 터뜨려 88-70을 만들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7위 안양 정관장은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6위 울산 현대모비스를 114-90으로 꺾고 6위까지 주어지는 플레이오프 티켓 확보에 희망을 살렸다.

13승 21패가 된 정관장은 현대모비스(16승 17패)와의 승차를 3.5로 좁혔다. 이번 시즌 현대모비스와의 맞대결에서도 처음 승리해 1승 3패를 기록했다.

정관장은 박지훈과 로버트 카터(24점)의 분전으로 전반을 64-46으로 여유 있게 앞섰다.

3쿼터에는 최성원(26점)까지 11점을 올리며 공격에 가세, 정관장은 90점을 찍으며 일찌감치 승리를 예감했다.

생일을 맞은 정관장 박지훈은 29점을 넣어 자신의 최다 득점을 기록하는 기쁨까지 맛봤다. 또한 정관장의 114점은 이번 시즌 최다 득점이었다.

부산 KCC는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서울 삼성을 90-74로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KCC는 전반에 42-48로 뒤졌지만 최준용이 3쿼터에만 16점을 넣는 활약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최준용은 22득점으로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점수를 올렸고, 허웅도 20점을 넣으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은 6연패에 빠지며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