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실바-강소휘 원투펀치 위력’ GS칼텍스, 흥국생명에 3:1 역전승
홍성욱 기자 | 2024.01.17 22:58
승리 직후 환호하는 GS칼텍스 선수들과 차상현 감독. (C)KOVO

원투펀치 위력에서 우위를 점한 GS칼텍스가 흥국생명에 다시 한 번 승리했다.

GS칼텍스는 17일 홈코트인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3-2024 V-리그 흥국생명과의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6-28, 25-21, 27-25, 25-21) 승리를 거뒀다.

귀중한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GS칼텍스는 15승 9패 승점 43점으로 3위를 확고히 했다. 4위, 5위와는 승점 10점으로 간극을 벌렸다. 반면 3연승 행진을 마무리 한 흥국생명은 18승 6패 승점 50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2위와 3위의 승점 간극은 10점에서 7점으로 성큼 줄었다. 5라운드와 6라운드 경기 상황에 따라 순위에 대한 변동 가능성도 공간이 생겼다.

이번 시즌 두 팀의 네 차례 맞대결은 2승 2패로 팽팽해졌다. 1라운드와 2라운드가 흥국생명의 3-0 완승이었다면 3라운드와 4라운드에서 GS칼텍스 3-1로 승리한 건 두 팀의 맞대결 상황에 반전이 생겼음을 의미했다.

GS칼텍스는 실바가 37점(성공률 47.9%), 강소휘가 21점(54.2%)를 올리며 활약했다. 유서연이 8점, 권민지가 8점, 오세연이 7점을 도왔다. 블로킹에서 10-14로 밀렸지만 서브 5-3 우위로 일부 상쇄했고, 공격 득점은 71-55로 크게 앞섰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23점(40.8%), 레이나가 17점(36.3%), 교체로 나선 옐레나가 12점(37%), 이주아가 7점, 김수지가 6점을 올렸지만 1세트를 따낸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1세트부터 듀스 접전이었다. 26-26에서 김연경과 레이나의 득점으로 흥국생명이 세트를 따냈지만 2세트부터는 GS칼텍스가 집중력을 보였다.

실바와 강소휘가 강약을 조절한 공격을 차분하게 성공시키면서 상대를 압도했다. 3세트 듀스 상황에서도 유서연과 권민지가 레이나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낸 건 인상적이었다.

마지막이 된 4세트는 12-12에서 GS칼텍스가 실바의 강서브와 백어택으로 2점을 앞선 뒤, 경기가 끝날 때까지 리드를 유지하는 뒷심을 보였다.

두 팀은 브레이크에 돌입한다. GS칼텍스는 2월 2일 흥국생명과 경기에 나선다. 흥국생명은 1월 30일 한국도로공사전 이후 GS칼텍스와 다시 만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