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2024 LPGA 투어 18일 개막...33개 대회 1,567억 원 상금 규모
홍성욱 기자 | 2024.01.16 13:33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양희영이 우승트로피를 들고 미소 짓고 있다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역대 최대 규모의 2024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이번 주 막을 올린다.

LPGA 투어는 18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레이크 노나 골프 & 컨트리클럽(파72/6,617야드)에서 열리는 힐튼 그랜드 배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로 2024시즌을 시작한다.

이번 시즌 LPGA 투어는 33개 공식 대회로 진행되며, 총상금이 1억1천800만달러(약 1천567억원) 이상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올해는 시즌 중인 8월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있는데, 6월 24일 세계 랭킹을 기준으로 출전 선수가 정해지는 만큼 매 대회 파리행 경쟁도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개막전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는 최근 2년간 LPGA 투어 대회 우승자만 나설 수 있는 대회로, 올해는 35명이 출전해 우승을 다툰다.

지난해에는 한국 선수가 한 명도 나서지 않았는데, 올해는 지난 시즌 신인왕 유해란과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 양희영, 2022년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자 전인지까지 3명이 출전한다. 

2019년부터 열린 이 대회에선 지은희가 초대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이후 한국 선수의 우승은 없다.

교포 선수로는 리디아 고(뉴질랜드), 대니엘 강, 앤드리아 리(이상 미국), 그레이스 김(호주)이 출전한다.

지난 시즌 메이저대회에서만 2승을 올리는 등 4승을 쓸어 담아 올해의 선수를 차지한 세계랭킹 1위 릴리아 부(미국), 지난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자인 세계 2위 인뤄닝(중국), 세계랭킹 5위 넬리 코다(미국) 등도 우승에 도전한다.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이 대회 사상 첫 타이틀 방어를 노린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대회는 2019년 지은희를 시작으로 2020년 가비 로페스(멕시코), 2021년 제시카 코다(미국), 2022년 대니엘 강, 지난해 헨더슨 등 매년 각기 다른 우승자가 나온 바 있다.

다른 종목 스포츠 스타나 연예인 등 유명 인사들이 선수들과 함께 경기를 치르는 점은 이 대회의 특징 중 하나다. 유명 인사들의 성적은 이글과 버디, 보기 등 매 홀 성적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LPGA 투어 선수들과는 별도로 순위를 매긴다.

은퇴한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지난해에 이어 유명 인사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왕년의 스타 존 스몰츠, 미국프로농구(NBA) 명예의 전당 가입자인 레이 앨런, 미국프로풋볼(NFL) 출신의 래리 피츠제럴드, 미국 축구의 '전설' 랜던 도너번, 배우 브라이언 바움가르트너 등도 나선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