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문화 사회문화
제야의 종과 함께 '푸른 용의 해' 활짝…10만 인파 환호세종대로에는 '자정의 태양' 떠올라
이진원 기자 | 2024.01.01 01:24
자정의 태양 떠오른 세종대로 (서울=연합뉴스)

2024년 1월 1일 0시.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푸른 용의 해' 갑진년(甲辰年)의 시작을 알리는 제야의 종소리가 울려 퍼지자 시민들은 큰 소리로 환호했다.

자정께 서울 기온은 0도 안팎으로 쌀쌀한 날씨였지만 시민들은 이른 저녁부터 두꺼운 겉옷과 핫팩으로 무장한 채 새해를 기다렸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행사 참석 인원(5만명)의 두 배가량인 9만7천여명의 시민이 보신각과 세종대로 일대를 가득 메웠다.

이들은 가족, 연인, 친구끼리 삼삼오오 모여 손에 손을 맞잡고 새해 덕담과 포옹을 나눴다. 저마다 마음에 품은 간절한 소원을 비는 모습도 보였다. 지인들에게 새해 새 풍경을 담은 사진을 전송하기도 했다.

종소리와 함께 세종대로에는 태양을 형상화한 지름 12m의 구조물 '자정의 태양'이 떠올랐다. 설렘과 기대를 품은 시민들은 어둠이 걷히고 올해의 새로운 해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순간이 연출되는 모습을 바쁘게 휴대전화 카메라로 담았다.

이날 타종 행사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현기 서울시의장, 시민대표 12명, 글로벌 인플루언서 6명 등 총 22명이 참여해 33번 제야의 종을 울렸다.

시민대표로는 지난해 8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에서 벌어진 흉기난동 사건 당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여성을 발견하고 구조 활동에 나선 의인 윤도일 씨, 운영하는 안경원 밖에 쓰러져 있는 기초생활수급 노인을 구한 김민영 씨, 보호 종료 아동에서 자립준비 청년 멘토가 된 박강빈 씨,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최고령 응시자 김정자 씨 등이 나섰다.

오 시장은 묵은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한 시민을 향해 "타종 소리를 들으시면서 올 한해 있었던 슬펐던 일, 힘들고 어려웠던 일, 고통스러웠던 일 다 털어버리시고 새해에는 즐겁고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기를 바란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타종 행사를 앞둔 전날 오후 11시부터는 퓨전 국악그룹 S.O.S(Season of Soul)가 사전공연을 펼쳤고 거리에선 메시지 깃발 퍼포먼스, 탈놀이와 북청사자놀음, 농악놀이패 공연이 열렸다.

타종 행사 이후에는 세종대로 카운트다운 무대에서 새해 축하 공연이 시작됐다. 현대무용단체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와 아이돌 그룹 제로베이스원·엔하이픈·더보이즈·오마이걸이 K댄스와 K팝으로 흥을 더했다.

서울경찰청은 제야의 종 타종 행사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에 대비해 종로·남대문경찰서 소속 450명, 기동대 34개 부대 등 총 2천490여명을 투입했다. 행사가 열리는 종로1가 사거리부터 세종대로 사거리는 오전 7시까지 교통을 통제한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직원과 교통관리 요원, 안전관리 요원 등 지난해의 약 2배 수준인 안전 인력 1천100여명을 동원했다.

경찰과 시·자치구 직원들은 일제히 경광봉을 들고 우측통행을 유도하며 동선을 관리했다. 세종대로를 따라 한파 쉼터와 종합안내센터, 의료센터가 마련됐고 사고에 대비해 구급차도 곳곳에 배치됐다.

시는 안전한 행사 진행을 위해 31일 오후 11시부터 이날 오전 1시까지 지하철 1호선 종각역을 무정차 통과한다. 종각역 이용 고객은 인근 종로3가역이나 을지로입구역을 이용해야 한다.

광화문역도 출입구 곳곳이 통제됐고 타종 행사를 전후해 하차만 이뤄졌다. 당국은 혼잡 상황 발생 시 오전 2시까지 출입구를 통제하고 인근 역으로 분산 이동을 유도한다. 시청역에서는 열차가 운행된다.

행사 후에는 안전한 귀갓길을 위해 서울 지하철과 시내버스 38개 노선을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2024년 새해를 맞이하는 타종 소리는 서울 뿐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울려 퍼졌다.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 기념공원 달구벌대종 앞에는 '제야의 타종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시민들이 오후 8시께부터 속속 모여들었다. 행사 시각이 임박하자 공원 행사장에 입장하기 위한 줄이 수십m 늘어지기도 했다. 대구시는 '푸른 용의 해'를 맞아 형형색색으로 빛나는 용 뿔 모양 머리띠를 시민들에게 나눠줬다.

부산에서도 '2024 새해맞이 부산 시민의 종 타종 행사'가 열렸다. 용두산공원에서 열린 타종 행사는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타종식, 신년사, 새해 축포 순으로 진행됐다. 시민들은 새해 카운트다운을 함께 외치며 소망을 빌고, 서로 덕담을 주고받았다.

강원 지역에서는 산간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눈·비가 이어지는 중에도 타종행사를 열고 힘찬 새해를 맞이했다. 춘천시는 해넘이 행사에 이어 이날 자정을 기해 시청 앞에서 제야의 종 타종식을 열었다. 지역구 국회의원과 도·시 단위 기관단체장이 춘천 시민상 수상자와 함께 종을 울렸다.

광주 5·18민주광장에는 종각 타종과 다양한 행사를 지켜보며 새해를 맞이하려는 수천 명의 시민들로 북적였다.

여수 향일암 종각에서도 내일 일출까지 연이어 지켜보며 새해를 맞이하려는 시민들로 이른 저녁부터 붐볐다.

인천에서는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 각계각층에서 선정된 시민대표가 참여해 33회 종을 울리는 타종 행사가 열렸다.

충북 청주시 청주 예술의전당 일원에서는 천년대종 타종행사가 열렸고 경기 수원시 화성행궁광장 여민각에서도 새해맞이 타종 행사가 진행됐다.

전국 명소에서 각 지역 특성에 맞춘 다채로운 새해맞이 행사도 펼쳐졌다.

제주의 일출 명소이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성산일출봉 일대에서는 2024년을 맞이하는 제31회 성산일출 축제가 지난 30일부터 1월 1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세종시 이응다리 일원에서 '한화와 함께하는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불꽃쇼'가 펼쳐졌다. 시민들은 밤하늘을 수놓은 화려한 불꽃을 바라보며 힘차게 새해를 열었다.

울산에서는 울산대공원 동문광장 일원에서 울산시가 주최하는 2023년 송년제야행사가 펼쳐졌고, 전북 전주시에도 '2023 전주 제야축제'가 열렸다.

해남 땅끝마을에서는 코로나19로 중단된 해넘이·해맞이 축제가 4년 만에 재개됐다. 공연과 불꽃놀이를 보며 아쉬운 올해를 뒤로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시민들 함성이 이어졌다.

저문 2023년 마지막 날 태양 [연합뉴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