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6,150명 만원관중 앞 김연경 하드캐리’ 흥국생명, 정관장에 3:1 승리
홍성욱 기자 | 2023.12.24 23:34
김연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김연경의 하드캐리가 오늘도 이어졌다. 흥국생명이 승점 3점을 챙겼다.

흥국생명은 24 홈코트인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3-2024 V-리그 정관장과의 3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7, 25-20, 13-25, 25-21)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흥국생명은 14승 4패 승점 39점을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선두 현대건설(13승 5패 승점 41)보다 1승이 더 많았지만 승점은 2점이 모자랐다. 반면 3연패에 빠진 정관장은 7승 11패 승점 24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 두 팀의 세 차례 맞대결도 흥국생명이 2승 1패로 우위를 보였다.

이날 경기는 6,150명 만원관중이 꽉 들어찬 가운데 펼쳐졌다. 흥국생명의 시즌 첫 홈경기 만원관중이었다.

선수들은 더욱 힘을 냈다. 특히 중요한 순간마다 김연경의 득점이 경기의 향방을 갈랐다. 김연경은 때론 강타로, 때론 연타로 상대 코트를 흔들었다. 22점(공격성공률 48.78%)을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옐레나가 20점으로 모처럼 활약했고, 레이나가 10점을 도왔다. 정관장은 메가가 22점, 지아가 19점, 박은진이 10점, 박혜민이 9점을 올렸지만 정호영의 득점 가세가 아쉬웠고, 범실 22개가 발목을 잡았다.

두 팀은 오는 28일 대전에서 4라운드 첫 경기로 다시 만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