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OK금융그룹, 전진선↔삼성화재 박성진 1:1 트레이드
홍성욱 기자 | 2023.12.22 17:52
OK금융그룹 전진선(왼쪽)과 삼성화재 박성진. (C)KOVO

OK금융그룹과 삼성화재가 22일 선수를 맞바꿨다.

OK금융그룹의 미들 블로커 전진선이 삼성화재로 옮기고, 삼성화재 아웃사이드 히터 박성진이 OK금융그룹으로 이적한다.

전진선은 201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에 지명돼 다섯 시즌을 뛰었다.

군 전역 후 합류한 2022-2023시즌 공격 성공률 54.64%, 세트당 블로킹 0.411개를 기록하며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올 시즌에는 13경기에 출전해 11득점, 공격 성공률 53.33%를 기록 중이다.

박성진은 202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4순위로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었다.

2023-2024시즌 개막을 앞두고 열린 2023 구미·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에서 106득점, 공격 성공률 52.05%를 기록하고 존재감을 뽐냈다. 2023-2024시즌에서는 11경기에 출전해 72득점, 공격 성공률 55.46%를 찍었다.

OK금융그룹은 아웃사이드 히터와 아포짓 스파이커 다 뛸 수 있는 박성진의 가세로 팀에 다양성을 더했다. 삼성화재도 전진선을 데려와 미들 블로커 기용 선택지를 넓혔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