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초반부터 마음 잡았다’ 흥국생명, 페퍼저축은행에 3:0 완승...9연승 선두 질주
인천=홍성욱 기자 | 2023.12.05 20:30
김연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초반부터 마음을 잡고 코트에 나섰다. 흥국생명이 세트를 내주지 않고 완승을 거뒀다.

흥국생명은 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3-2024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의 3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6, 25-22, 25-17)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9연승을 내달린 흥국생명은 12승 1패 승점 33점을 기록하며 선두를 질주했다. 2위 현대건설(승점 29)과의 격차로 4점으로 벌렸다.

반면 6연패에 빠진 페퍼저축은행은 2승 11패 승점 6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흥국생명은 김연경(17점)과 옐레나(19점)의 변함 없는 원투펀치 활약 속에 승리를 끌어냈다. 공격 득점 41-36 우위, 블로킹 8-5 우위 속에 경기를 풀어냈다. 범실은 11개로 상대 22개보다 절반이었다.페퍼저축은행은 야스민과 박정아, 이한비 삼각편대가 나섰지만 세트 획득까지는 이어지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아포짓스파이커 김미연(2), 아웃사이드히터 김연경(4)과 옐레나(1), 미들블로커 이주아(3)와 레이나(6), 세터 이원정(5), 리베로 도수빈이 선발로 출전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아포짓스파이커 야스민(5), 아웃사이드히터 박정아(3)와 이한비(6), 미들블로커 하혜진(4)과 필립스(1), 세터 박사랑(2), 리베로 오지영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1세트 6-6 동점에서 흥국생명이 흐름을 손에 쥐었다. 김미연과 옐레나의 득점에 이어 김연경의 후위 강타와 상대 범실로 10-6 리드를 잡았다.

페퍼저축은행은 박정아의 리시브가 흔들리며 추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옐레나의 후위 득점과 김연경의 전위 득점으로 21-13까지 달려나갔다. 이 과정에서 옐레나의 공격 득점은 비디오판독 결과 필립스의 터치 아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본인은 아니라고 펄쩍 뛰었지만 감독관석은 그림자가 지나간 것인지 터치아웃인지 여러 차례 반복해 영상을 보다 터치아웃을 선언했다.

결국 1세트는 흥국생명이 따냈다. 김미연의 강타, 이주아의 속공이 차례로 나오며 세트가 마무리 됐다.스코어는 25-16이었다.

2세트. 페퍼저축은행은 야스민이 4번에서 출발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와 변동이 없었다.

이번에는 치열한 접전 상황으로 흘렀다. 18-18까지 팽팽한 접전이었다. 흥국생명이 상대 범실과 김미연의 블로킹 득점으로 20-18로 앞서자, 페퍼저축은행은 이한비의 강타에 이은 박연화의 서브 득점으로 21-21 동점에 성공했다.

세트의 주인이 가려지는 순간, 흥국생명이 집중력을 보였다. 옐레나의 오른쪽 강타, 상대 범실로 2점을 앞섰고, 이주아의 블로킹 득점에 이은 김미연의 블로킹 득점으로 세트를 손에 넣었다. 스코어는 25-22였다.

3세트. 페퍼저축은행은 하혜진이 4번, 야스민이 5번에 서는 1세트 포메이션으로 복귀했다. 흥국생명은 경기 초반과 동일한 포메이션을 그대로 밀어붙였고, 6번 자리는 2세트 교체로 나선 김수지가 계속 지켰다.

접전 양상은 2세트와 동일했다. 11-11 동점에서 이번에도 흥국생명이 앞섰다. 상대 서브 범실 이후 엘례나의 강타가 성공됐다.

페퍼저축은행은 작전시간 이후 이한비의 왼쪽 득점으로 따라붙었다. 상대 옐레나의 공격 범실로 전광판은 다시 13-13 동점을 가리켰다.

이어진 16-16에서 흥국생명이 흐름을 손에 쥐었다. 김연경의 공격 득점에 이어 이주아와 김연경이 연속 블로킹 득점을 올렸다. 김미연은 서브 득점으로 흐름을 이었다. 20-16으로 앞선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강타와 옐레나의 백어택 득점으로 매치포인트를 터치한 뒤, 옐레나의 마지막 득점으로 9연승을 완성했다. 

흥국생명이 선두를 질주하는 순간이었다.

기뻐하는 흥국생명 선수들. (C)KOVO

인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