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이소미, LPGA투어 Q시리즈 4R 공동 2위...성유진 공동 5위
홍성욱 기자 | 2023.12.05 17:27
이소미. (KLPGA제공)

2024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도전하는 한국 선수들이 마지막 관문만을 남겼다.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매그놀리아 그로브 골프 코스에서 펼쳐진 LPGA 투어 퀄리파잉(Q) 시리즈 최종전 4라운드에서 이소미, 성유진, 임진희 등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주름잡던 친근한 이름들이 상위권에 나란히 자리했다.

올해 Q 시리즈는 72홀 4라운드를 먼저 치른 뒤, 절반의 선수를 솎아낸다. 이후 36홀 2라운드를 더 진행해 내년 시즌 LPGA 투어에 진출할 선수들을 최종 결정한다. 이번 대회 컷 기준은 3언더파 283타, 공동 65위까지였다.

지난 3일 경기가 악천후로 순연되면서 올해 Q 시리즈는 예상 일정보다 하루 늦은 7일 마지막 6라운드가 열리게 됐다.

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쌓은 이소미는 크로싱 코스(파72)에서 열린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뽑아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요시다 유리, 사이고 마오(이상 일본)와 함께 1∼4라운드 합계 18언더파 268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이소미는 단독 선두 로빈 최(호주/21언더파 265타)를 3타 차로 추격하며 남은 5, 6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노린다. 선두로 나선 로빈 최는 부모가 한국인인 호주 교포다. 2019년 LPGA 투어에 데뷔해 12개 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KLPGA 투어 통산 3승의 성유진도 5타를 줄여 중간 합계 14언더파 272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올해 한국여자골프 다승왕이자 상금 랭킹 2위 임진희는 중간 합계 13언더파 273타를 쳐 장효준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랐다. 장효준은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했지만 성적이 좋지 않아 Q 시리즈로 밀렸다.

홍정민은 6언더파 280타, 공동 40위로 컷을 통과했다.

Q 시리즈 최종 라운드에서 상위 20위 안에는 들어야 내년에 열리는 거의 모든 대회에 출전자격이 주어진다. 따라서 남은 두 라운드는 불꽃튀는 순위쟁탈전이 될 전망.

작년 US여자아마추어 챔피언십을 우승한 일본의 18세 새별 바바 사키는 4언더파 282타, 공동 58위로 5라운드에 진출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