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제주 새 사령탑에 김학범 전 올림픽대표팀 감독
강종훈 기자 | 2023.12.05 14:20
김학범 감독 [제주유나이티드 제공]

김학범 전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제주 구단은 5일 "김학범 감독을 제17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구단과 김 감독 상호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제주 구단은 "김학범 감독은 선수들과 교감하며 마음을 헤아리고, 믿음의 로테이션으로 우승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게 만드는 강력한 동기부여를 일으킨다"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이어 "현대 축구의 흐름을 끊임없이 연구하는 김학범 감독은 제주의 전력을 더욱 극대화하고 리빌딩도 이끌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부터 팀을 이끌어 다음 시즌을 향한 준비에 들어간다. 

'학범슨'(김학범+퍼거슨)이라는 별명을 가진 김학범 감독은 한국 축구의 대표적인 명장이다. 성남 일화(2005∼2008), 강원FC(2012∼2013), 성남FC(2014∼2016), 광주FC(2017) 등 다양한 구단 감독을 두루 역임한 김 감독은 23세 이하(U-23)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아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지휘했다. 당시 금메달 멤버인 김건웅은 김학범 감독과 재회한다.

김학범 감독은 "그동안 지켜본 제주는 좋은 팀"이라면서도 "좋은 팀에 그치지 않고 상대에게 두려움을 안겨줄 수 있는 강팀으로 변모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부터 피나는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선수들에게 제주가 얼마든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싶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또 "제주는 젊고 가능성이 풍부한 팀이다. 선수들과 많이 소통하고 교감하겠다"며 "벌써 다음 시즌이 기대된다. 최선을 다해 잘 준비하겠다. 제주 팬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부임 소감을 전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