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프로축구연맹, 상벌위 열어 FC서울 정훈기 코치와 고요한에 출전정지 중징계...안면 가격에 머리 잡아당기며 그라운드 난장판 만들어
강종훈 기자 | 2023.11.30 19:20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K리그1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경기. FC서울 기성용과 수원삼성 전진우가 몸싸움으로 충돌하자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나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2023시즌 마지막 '슈퍼 매치'에서 일어난 '벤치 클리어링'과 관련해 서울의 정훈기 피지컬코치와 선수 고요한에게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제16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정 코치에게 출전정지 3경기와 제재금 500만 원, 고요한에게 사후징계로 출전정지 2경기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들에 대한 징계는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수원의 K리그1 37라운드 경기 중 양 팀 선수단이 충돌하는 상황에서의 행위에 따른 것이다.

3만6천여 명이 관중석을 메운 가운데 열린 시즌 마지막 슈퍼 매치는 막바지 과한 신경전에 두 팀 선수가 엉겨 붙는 모습까지 나와 얼룩졌다.

서울 기성용이 자신에게 파울한 수원의 전진우를 밀어 넘어뜨린 뒤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몰려나와 충돌이 빚어졌다.

정 코치는 수원 선수 고승범의 안면을 가격하는 등 폭력적 행위가 경기 현장에서 비디오 판독을 통해 확인돼 퇴장 조치된 바 있다. 

이번 상벌위를 통해 경기 중 퇴장에 따른 2경기 출전정지와는 별도로 3경기 출전정지가 부과됐다.

고요한은 당시 상황에서 고승범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겼으나 주심이 미처 발견하지 못해 현장에선 특별한 조처가 내려지지 않았다.

이후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고요한의 행위가 퇴장성 반칙에 해당한다고 평가했고, 이날 상벌위원회에서 퇴장에 해당하는 2경기 출전정지 사후징계가 결정됐다.

프로축구연맹은 "경기 중에 발생한 선수단 간 충돌 상황에 관해 서울과 수원 양 구단에 엄중히 경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향후 경기장 내에서 선수단이 단체로 물리적 충돌을 발생시키는 '벤치 클리어링'이 재발하지 않도록 규정 개정을 비롯한 강한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