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위너스맨, 한국 경마 사상 최초로 G1 그랜드슬램 달성
홍성욱 기자 | 2023.11.24 09:25
위너스맨과 서승운 기수 [한국마사회 제공]

위너스맨이 한국 경마 사상 최초로 최고 등급 대회인 G1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23일 한국마사회에 따르면 위너스맨(이경희 마주/최기홍 조교사/서승운 기수)은 지난 19일 서울 제8경주로 열린 제19회 대통령배 대상경주(국산·3세 이상·2,000m)에서 우승, 한국 경마 사상 최초의 G1 그랜드 슬램 주인공이 됐다.

한국 경마의 G1 경주는 코리안더비, 코리아컵, 그랑프리, 대통령배, 코리아스프린트 5개인데 위너스맨은 코리안더비와 코리아컵, 그랑프리, 대통령배를 제패해 4개 대회 타이틀을 수집하는 그랜드 슬램마가 됐다. 

또 이번 대통령배 우승으로 상금 5억 5천만 원을 받은 위너스맨은 총상금 43억 1천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다 상금 기록 보유마인 트리플나인의 42억 6천만 원을 넘어선 신기록이다.

위너스맨은 명마의 혈통을 잇는 경주마이기도 하다. 아버지가 올해 씨수말 순위 3위 머스킷맨이고, 어머니는 2014년 코리안오크스 3위에 오른 위너스마린이다. 위너스마린은 경주마 시절 29전 6승을 기록해 국산 1등급까지 올라갔던 말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