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Q스쿨 1위→아칸소 챔피언십 우승→신인왕' 유해란 "꿈이 이뤄졌다"
홍성욱 기자 | 2023.11.18 08:45
신인상을 받는 유해란(왼쪽)이 안니카 소렌스탐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 2023시즌 신인상 수상자 유해란이 17일(한국시간) 열린 시상식에서 신인상 트로피를 받았다.

유해란은 17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리츠 칼튼 골프 리조트에서 열린 2023시즌 LPGA 투어 시상식에서 신인상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이날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개최된 시상식에서 유해란은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으로부터 신인상 트로피를 받았다.

지난해 12월 LPGA 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1위로 통과, 올해 LPGA 투어에 진출한 유해란은 10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따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통산 5승을 기록한 그는 2020년 한국에서도 신인왕으로 등극한 바 있다. 한국 선수가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것은 2019년 이후 4년 만이다.

유해란은 수상 연설에서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을 믿을 수 없다"며 "제 영어 실력이 안 좋아서 긴장되는데,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 첫 시즌이 매우 어려웠지만, 훌륭한 선수들과 경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스폰서와 코치, 캐디, 가족,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해란은 "꿈이 이뤄졌다"고 자신의 신인상 수상에 의미를 부여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유해란의 신인왕 수상은 다음 시즌 미국 무대 진출을 노리는 성유진과 임진희 등 한국 선수들에게도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LPGA 투어 2023시즌 주요 개인상 부문 가운데 신인상을 제외한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부문 1위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정해진다. 현재 상금과 올해의 선수 부문은 릴리아 부(미국), 평균 타수는 아타야 티띠꾼(태국)이 1위에 올라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