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호주전 승리한' 류중일 감독 "선발 문동주 밸런스가 너무 좋아 100개까지 가야겠다 판단"
정현규 기자 | 2023.11.16 19:19
류중일 감독(왼쪽)이 경기 후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23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류중일 감독이 선발 문동주(한화 이글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한국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예선 1차전에서 연장 10회말 노시환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호주를 3-2로 꺾었다.

류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참 힘들게 게임을 한 것 같다. 문동주가 홈런을 하나 맞았지만 잘 던져줬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날 경기에서 선발 문동주는 이날 5⅔이닝 102구 5피안타(1홈런) 4볼넷 5탈삼진 2실점을 남기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5회까지 공 88개를 던진 문동주는 1-1로 맞선 6회에도 등판했다가 선두타자 알렉스 홀에게 역전 솔로포를 맞았다.

경기 전에 류 감독은 문동주의 투구 수를 80∼90개로 설정했었다.

류중일 감독은 "5회 끝나고 교체 타이밍이었는데 문동주가 4, 5회 밸런스가 너무 좋아서 (투구 수) 100개까지는 가야겠다 싶었다. 많이 던지게 해서 개인적으로 미안하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7회초 1사 만루 위기를 이날의 승부처로 꼽으며 "최지민(KIA 타이거즈)이 (무실점으로) 잘 막아주면서 흐름이 우리 쪽으로 넘어왔다"고 치켜세웠다.

한편 이날 잔루 12개를 쏟아내며 득점권 기회를 연거푸 날렸던 타선에 대해선 '칼질'에 들어갈 참이다. 특히 1∼3번 타자 김혜성(키움 히어로즈), 최지훈(SSG 랜더스), 윤동희(롯데 자이언츠)가 나란히 무안타로 침묵했다.

류 감독은 "처음 보는 투수라 그런지 타이밍을 못 잡은 것 같다. 상대 공이 빠르진 않은데 변화구가 낮게 형성되다 보니 카운트가 몰렸다"고 분석하면서 "내일은 타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첫 경기를 승리한 한국은 17일 오후 7시에 일본을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