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해외농구
'우리에겐 아데토쿤보가 있다' 밀워키, 시카고에 118:109 승리
정현규 기자 | 2023.11.14 18:06
야니스 아데토쿤보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기대를 모은 이적생 데이미언 릴러드의 부진에도 '터줏대감'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맹활약하며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밀워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시카고 불스를 118-109로 격파했다.

인디애나 페이서스(124-126), 올랜도 매직(97-112)에 연이어 패한 밀워키(6승 4패·동부콘퍼런스 5위)는 시카고전 쾌승으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밀워키는 개막을 앞두고 트레이드를 통해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의 간판스타였던 릴러드를 영입하면서 올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밀워키를 넘어 리그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평가되는 아데토쿤보와 릴러드가 골밑·외곽에서 조화를 이룰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올 시즌 릴러드의 활약은 포틀랜드 시절만 못 하다.

밀워키 유니폼을 입고 정규리그 8경기에 출전, 평균 22.8점을 올렸는데 장기인 3점 성공률이 26.9%까지 떨어진 상태다. 이날도 32분간 12점에 그쳤고 실책은 5개나 저질렀다. 필드골 17개를 던져 14개를 놓쳤다. 9개를 던진 3점 가운데 림을 가른 건 1번뿐이었다.

외곽 공격을 총 책임지는 릴러드가 극심한 부진을 겪었는데도 밀워키가 승리한 이유는 아데토쿤보가 분전해서다. 연패한 2경기에서 평균 44.5점 11리바운드로 고군분투한 아데토쿤보는 이날도 홀로 35점 11리바운드를 작성하며 맹활약했다.

특히 승부처였던 4쿼터에만 14점을 맹폭하며 시카고의 추격을 따돌렸다. 릴러드는 4쿼터에 필드골 성공 없이 자유투로만 4점에 넣는 데 그쳤다.

밀워키에서는 벤치에서 출격한 포워드 보비 포르티스가 필드골 성공률 70%로 19점을 올리며 아데토쿤보를 지원했다.

니콜라 부체비치가 26점 12리바운드, 잭 러빈이 20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으나 역부족이었다.

팀 전체 필드골 성공률이 38%에 그쳤는데, 에이스 더마 더로전의 부진이 뼈아팠다. 더로전은 11점·필드골 성공률 21.4%를 기록하는 등 밀워키 수비에 꽁꽁 묶였다. 4승 7패가 된 시카고는 동부콘퍼런스 12위에 자리했다.

[ 14일 NBA 전적 ]

밀워키 118-109 시카고

토론토 111-107 워싱턴

보스턴 114-98 뉴욕

새크라멘토 132-120 클리블랜드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