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LG 우승 배당금 29억 4천만 원…구단 보너스 합하면 44억 원
정현규 기자 | 2023.11.14 16:34
LG 트윈스 선수들이 29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무려 29년 만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정상을 탈환한 LG 트윈스가 돈방석에 앉는다.

LG의 우승으로 13일 2023년 프로야구 일정이 모두 마무리되면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5개 팀에 돌아갈 배당금 규모도 확정됐다.

KBO리그 규정 47조 수입금의 분배 항목을 보면, KBO 사무국은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 중 행사 진행에 들어간 제반 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액수를 배당금으로 포스트시즌을 치른 5개 팀에 나눠 준다.

먼저 정규시즌 1위 팀이 배당금의 20%를 먼저 가져가고, 나머지 액수를 한국시리즈 우승팀 50%, 준우승팀 24%, 플레이오프에서 패한 구단 14%, 준플레이오프에서 패한 구단 9%,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패한 구단 3%로 나눈다.

KBO 사무국에 따르면, 올해 포스트시즌 14경기 전체 입장 수입은 약 96억2천만 원이다. 49%로 추정되는 제반 비용을 뺀 49억 원을 5개 팀에 분배한다.

LG는 정규시즌 1위로 20%인 9억8천만 원을 먼저 받는다. 이어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나머지 약 39억2천700만 원의 절반인 19억6천300만 원을 더 챙긴다. 두 액수를 합친 29억4천300만 원 정도가 LG에 돌아가는 우승 배당금이다.

여기에 모기업이 주는 보너스가 더 붙는다. KBO 사무국과 10개 구단은 성적에 따른 가욋돈(메리트 시스템)에 상한을 두기로 해 우승팀의 모기업은 야구단이 받는 전체 배당금의 50%까지 우승 보너스를 줄 수 있다.

따라서 LG 그룹은 배당금 29억4천여만 원의 50%인 약 14억7천만 원을 우승 보너스로 선수단에 준다. 이 돈을 합치면 LG 트윈스의 우승 보너스는 44억1천만 원으로 늘어난다.

여기에 구본무 선대 LG 회장이 남긴 롤렉스 시계와 다음 우승 때 개봉하라고 남긴 아와모리 소주 등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LG의 유산이 봉인을 풀고 29년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다.

다만 KBO 규약에 '메리트 시스템' 위반이라고 명확하게 적시한 부분은 없지만, 상한을 어겨 보너스를 배당금의 50%보다 더 주면 해당 구단은 엄벌을 받는다. 야구 규약 82∼83조에 따르면, 구단이 연봉 외에 선수에게 지급하는 금전, 물품 등 모든 경제적 이익을 계약금으로 본다.

상한을 넘는 보너스 지급은 정해진 계약금 지급 규정을 위반한 것과 다름없어 KBO 사무국은 이를 적발하면 해당 구단에 벌금 10억 원과 차기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권을 박탈한다.

한국시리즈 준우승팀 kt wiz는 약 9억4천255만 원, 3위 NC 다이노스는 5억4천980만 원, 4위 SSG 랜더스는 3억5천340만 원, 그리고 5위 두산 베어스는 1억1천780만 원 정도를 배당금으로 받을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