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정관장, DB 연승 행진에 제동 걸며 공동 2위 점프
정현규 기자 | 2023.11.10 22:57
환호하는 박지훈. (C)KBL

안양 정관장이 시즌 개막 후 연승을 달리던 원주 DB에 첫 패배를 안겼다.

정관장은 10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박지훈(15점), 대릴 먼로(22점)를 앞세워 DB를 99-94로 물리쳤다.

정관장은 연승 행진을 3으로 늘리며 공동 2위(5승 3패)로 올라섰다. 반면 DB는 개막 후 7연승을 달리다 올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정관장은 골밑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이 끝났을 때 정관장은 리바운드 24개를 잡았고, DB는 14개에 그쳤다.

특히 이번 시즌을 앞두고 부산 KCC에서 이적한 이종현은 1, 2쿼터에 9점을 넣고 리바운드 6개를 잡아내는 활약을 펼쳐 정관장은 전반을 53-39로 앞섰다.

끌려다니던 DB는 3쿼터 종료 5분 38초 전 김종규(19점)가 시원한 덩크에 이은 추가 자유투로 3점을 보태 추격의 신호탄을 쐈다. 이어 이선 알바노(19점)의 스틸에 이은 2점슛이 들어가자 스코어는 53-63, 10점 차로 좁혀졌다.

김종규와 알바노의 분전으로 3쿼터를 67-77로 마친 DB는 박인웅의 3점슛으로 74-81까지 따라붙어 경기는 접전 양상으로 바뀌었다.

4쿼터 종료 2분 11초를 남기고 DB 김종규의 자유투 2개가 들어가자 점수는 89-91, 이어진 공격에서 다시 김종규의 팁인으로 91-91로 균형이 맞춰졌다.

정관장은 박지훈의 레이업으로 다시 2점 차로 앞서갔다. 49.7초를 남기고 작전 타임을 부른 DB는 마지막 공격에 들어갔다. DB 박인웅의 3점슛은 빗나가면서 끝나는 듯했던 승부는 12초를 남기고 디드릭 로슨의 3점슛이 꽂히며 94-95, 1점 차가 됐다.

하지만 정관장은 파울 작전으로 나온 DB의 승부수를 박지훈의 자유투로 무산시키며 힘겹게 승리를 지켰다.

개막 후 3연패를 당했던 LG는 5연승을 기록하는 무서운 상승세를 탔다.

LG는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 유기상이 18점, 단테 커닝행이 15점을 넣는 등 선수 전원이 고르게 득점하며 KCC를 104-84로 완파했다.

LG는 유기상, 이재도 등이 전반에만 3점슛 6개를 퍼부어 52-32, 20점 차로 크게 앞서갔다. LG의 전반 야투 성공률은 57%에 달했다. 후반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은 LG는 3쿼터에 35점을 몰아쳐 일찌감치 승리를 예감했다.

KCC는 김동현이 17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라건아가 9점, 허웅이 3점에 그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