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19점 차를 뒤집었다' DB, 현대모비스 90:79 제압하며 개막 6연승 질주
정현규 기자 | 2023.11.05 22:31
로슨이 리바운드를 잡고 있다. (C)KBL

원주 DB가 19점 차로 끌려가던 경기를 뒤집고 개막 6연승을 질주했다.

DB는 5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울산 현대모비스와 원정 경기에서 90-79로 승리했다.

김주성 감독이 이번 시즌을 앞두고 지휘봉을 잡은 DB는 개막 6연승으로 단독 1위를 굳게 지켰다. 2위 부산 KCC(2승 1패)와 승차도 2.5경기로 벌렸다.

역대 프로농구 개막 최다 연승은 2011-2012시즌 DB의 전신 원주 동부, 2014-2015시즌 고양 소노의 전신 고양 오리온이 작성한 8연승이다. DB는 동부 시절인 2011-2012시즌 이후 12년 만에 개막 6연승을 이어갔다.

DB는 이날 1쿼터를 14-29로 뒤지는 등 경기 초반 고전했다. 2쿼터 한때 31-50으로 무려 19점 차로 끌려가며 시즌 첫 패배를 당할 것처럼 보였다.

전반을 40-54로 마친 DB는 3쿼터 대반격에 나섰다. 3쿼터에 디드릭 로슨이 혼자 15점을 넣어 현대모비스의 3쿼터 팀 득점 13점보다 많은 점수를 올렸다. 

3쿼터를 67-67 동점으로 마친 DB는 4쿼터 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 중반까지 70-75로 다시 끌려갔으나 김종규의 자유투 2개와 로슨의 3점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벌어진 힘겨루기에서 DB는 로슨이 연달아 2점 야투를 성공, 종료 5분 45초를 남기고는 79-75로 오히려 앞서 나갔다.

DB는 79-77로 앞선 경기 종료 4분 8초 전에 박인웅의 3점포로 82-77을 만들었고, 83-79로 앞선 종료 2분 10초 전에는 이선 알바노가 3점슛을 터뜨려 승기를 잡았다.

DB는 이번 시즌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떠오른 로슨이 36점 11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알바노(14점)와 김종규(13점)도 힘을 보태 원정 5연승을 거뒀다.

현대모비스는 이우석(19점)과 게이지 프림(18점 11리바운드)이 분전했으나 4승 3패에 머물러 단독 2위에서 창원 LG와 함께 공동 3위로 내려섰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안양 정관장은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원정 경기에서 91-80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상대 팀 서울 SK 소속이었다가 2023-2024시즌을 앞두고 정관장으로 옮긴 최성원이 3점슛 4개를 포함해 20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다. 3승 3패의 정관장은 SK와 함께 공동 5위가 됐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대헌(12점·11리바운드)이 더블더블로 분전했으나 1승 5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