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NC 출신 루친스키, 오클랜드서 방출…허리 수술 여파
정현규 기자 | 2023.11.04 00:09
오클랜드에서 뛰었던 루친스키 [AFP=연합뉴스]

NC 다이노스에서 활약한 뒤 빅리그에 복귀했던 오른손 투수 드루 루친스키가 1년 만에 방출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이적 소식을 알리는 MLB 트레이드루머스는 3일(한국시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는 루친스키와 2024년 옵션을 실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루친스키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NC에서 121경기에 등판해 53승 36패 평균자책점 3.06의 성적을 거둔 뒤 지난해 12월 오클랜드와 1+1년 총액 800만 달러(약 106억 원)에 계약했다.

2023년 연봉 300만 달러(40억 원)를 보장받고, 오클랜드가 재계약을 택하면 2024년에 500만 달러(66억 원)를 받는 조건이었다.

루친스키는 큰 기대를 받았으나 올 시즌 4경기에 등판해 4패 평균자책점 9.00의 참담한 성적을 거뒀다. 지난 5월 중순엔 퇴행성 허리 질환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뒤 더는 공을 던지지 못했다.

루친스키는 7월 수술대에 올라 시즌 아웃됐고 오클랜드는 계약 해지를 선택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