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박지윤·최동석, 결혼 14년 만에 파경…"이혼 절차 밟는 중"
이진원 기자 | 2023.10.31 23:59
왼쪽부터 박지윤·최동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KBS 아나운서 출신 부부 박지윤과 최동석이 결혼 14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는다.

박지윤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31일 공식 입장을 내고 "10월 30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김장법률사무소를 통해 제주지방법원에 이혼 조정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박지윤은 "지켜봐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 갑작스레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아이들의 부모로 서로를 응원하며 지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부모의 일로 상처받을 아이들이 확인되지 않은 말과 글로 두 번 상처받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며 "저를 비롯한 두 아이의 신상에 위해가 되는 루머와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윤은 2004년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스타골든벨' 등을 진행했다. 이후 프리랜서 선언을 하고 '식신로드', '썰전', '크라임씬' 등에 출연했다.

최동석 역시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 출신이다. 입사 동기인 박지윤과 2009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가 있다. 오랜 기간 뉴스 진행자로 활약하다가 2021년 육아에 전념하겠다며 퇴사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