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핸드볼
'강준구·김세진' 첫 핸드볼 'H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남녀 1순위 지명
이진원 기자 | 2023.10.27 07:31
2023-2024 H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남자 선수들 [한국핸드볼연맹 제공]

사상 처음으로 진행된 핸드볼 통합리그 'H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강준구(조선대)와 김세진(황지정보산업고)이 각각 남녀 전체 1순위로 지명되는 영광을 안았다.

26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남녀 14개 실업구단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H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강준구는 1라운드 1순위로 인천도시공사의 지명을 받았다.

2018, 2019년 청소년 대표팀 후보에 이어 2021년 주니어 대표팀에서 활약한 피봇 강준구는 올해 조선대의 전국대학 통합리그 2위, 전국대학 통합선수권대회 3위에 앞장섰다.

충남도청은 1라운드 2순위로 2023 태백산기 최우수선수상을 받은 경희대의 186㎝ 장신 선수 이혁규를 지명했다. 이혁규는 피봇과 레프트백으로 뛸 수 있다.

이어 하남시청이 김찬형(한체대), SK호크스가 정미르(원광대), 두산이 조운식(한체대)을 차례로 1라운드에 지명했다.

이어진 여자부 드래프트에서는 김세진이 1라운드 1순위로 경남개발공사의 지명을 받았다. 키 174㎝의 김세진은 2022 세계여자 청소년선수권대회 우승, 2023 아시아여자 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 멤버다.

조은빈(한체대)이 2순위로 서울시청의 지명을 받았다. 조은빈 역시 2022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핸드볼 월드컵 우승 및 최우수선수상(MVP) 수상, 2019 아시아여자 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 등 국제무대에서 좋은 성과를 낸 기대주다.

이어 SK슈가글라이더즈가 박수정(휘경여고), 인천시청이 임서영(인천비즈니스고), 광주도시공사가 김서진(일신여고), 대구시청이 정연우(경남체고), 부산시설공단이 최유나(한체대)를 차례로 1라운드에 지명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남자 13명, 여자 20명 등 총 33명이 선발됐다. 지명률은 남자 65%(20명 신청 13명 지명), 여자 91%(22명 신청 20명 지명), 남녀 평균 79%를 기록했다.

H리그 첫 시즌은 내달 11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부산시설공단과 SK슈가글라이더즈의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내년 5월 2일까지 진행된다.

H리그는 장기적으로 프로리그를 지향하지만, 일단은 기업팀과 지방자치단체팀이 함께 경쟁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2023-2024 H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여자 선수들 [한국핸드볼연맹 제공]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