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드라마
남궁민·안은진 재회…'연인' 파트2도 시청률 10% 돌파
이진원 기자 | 2023.10.22 01:16
드라마 '연인' [MBC 제공]

남궁민과 안은진이 주연한 드라마 '연인'이 파트 2도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MBC가 방송한 '연인' 13회 시청률은 10.2%로 집계됐다. 파트 2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연인'은 두 파트로 나뉘어 각각 10부씩 방송된다. 8월 4일부터 9월 2일까지 방영된 파트 1은 최고 시청률 12.2%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선 헤어졌던 이장현(남궁민 분)과 유길채(안은진)의 재회가 그려졌다.

조선 포로들과 함께 도망치던 유길채는 결국 붙잡혀 포로수용소로 돌아간다. 구원무(지승현)는 유길채를 찾아 포로수용소에 도착하지만, 이미 길채가 남자에게 팔렸다는 말에 낙담한다.

이후 유길채는 자신을 샀던 오랑캐의 귀를 물어뜯어 스스로를 지키고 다시 포로수용소에 돌아온다. 유길채는 포로를 거래하는 상인에게서 구원무가 자신을 찾아왔다가 돌아갔다는 말을 듣고 상심한다.

이튿날 유길채는 포로 경매에 끌려가 물건처럼 취급받는데, 길채가 이곳에 있다는 소식을 접한 이장현이 경매장에 나타나 두 사람의 눈이 서로 마주친다.

'연인'은 병자호란 시기 조선을 배경으로 한 가상 사극이다. 배우들의 호연과 사극의 멋을 살린 감각적인 연출, 탄탄한 서사를 내세워 방영 초기 5% 안팎이었던 시청률이 크게 올랐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