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아시안게임] 한국 남자농구, 일본 꺾고 최종 7위…'신인' 문정현 20점
정현규 기자 | 2023.10.06 22:48
남자 농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남자 농구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7·8위 결정전에서 일본을 꺾고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남자 농구 대표팀은 6일 중국 항저우 저장대 쯔진강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7·8위 결정전에서 일본을 74-55로 물리쳤다.

한국 남자 농구는 이달 3일 열린 8강전에서 개최국 중국에 70-84로 패하며 메달 도전이 불발됐고, 4일 5∼8위 순위전에선 이란에 82-89로 져 7·8위전으로 밀렸다.

한국은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에서 이전까지 2006년 도하 대회의 5위가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이었으나 이번 대회에선 5∼8위전에서도 패하며 역대 최저 순위를 기록했다.

이날 일본과의 7·8위 결정전에서 한국은 1쿼터를 19-18로 근소하게 앞선 뒤 2쿼터에 41-25로 도망갔고, 후반에도 두 자릿수 격차를 이어가며 완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지난달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수원 kt에 지명돼 프로 데뷔를 앞둔 문정현이 3점 슛 4개를 포함해 양 팀 최다 20득점에 리바운드 8개를 걷어내며 맹활약했고, 김종규(DB)가 15점, 이정현(소노)이 13점 8어시스트를 작성했다. 라건아(KCC)는 11개의 리바운드와 9득점을 보탰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