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아시안게임] '강소휘 24점 활약' 한국, 북한에 3:1 역전승
홍성욱 기자 | 2023.10.05 17:34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C)항저우(중국), 최지인 객원기자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6년 만에 치른 남북대결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세자르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5일 중국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8강 라운드 E조 두 번째 경기에서 북한에 세트 점수 3-1(19-25, 25-21, 25-9, 25-20)로 역전승했다.

한국은 E조 3위를 기록해 6일 대만-카자흐스탄의 패자와 5∼8위 결정전을 치르며 대회를 마무리 한다.

전날 중국에 패한 한국은 4강 진출에 이미 실패한 상태였다. 북한 또한 베트남에 패하며 4강은 멀어진 상황이었다. 2017년 9월 아시아선수권 이후 6년 만에 맞붙은 남북대결에 포커스가 맞춰졌다.

한국은 북한에 1세트를 내줬다. 12-12에서 연속 실점하며 흐름을 내줬다. 하지만 2세트 중반 상대 공격을 유효블로킹으로 제어하고 효과적인 공격을 펼치며 따낸 것이 승패의 갈림길이었다. 

한국은 3세트를 일방적으로 따냈다. 모든 플레이가 유기적으로 돌아가며 25-9로 마무리 했다. 마지막 4세트 21-20 접전에서 강소휘의 세 차례 강타로 24-20 매치포인트를 터치한 뒤, 상대 공격범실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강소휘가 24점을 퍼부어 승리를 앞에서 이끌었고, 표승주(12점·IBK기업은행)와 이선우(11점·정관장)가 뒤를 받쳤다. 북한에서는 김현주가 22점을 터뜨리며 공격을 주도했지만 1세트를 따낸 것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은 마지막 경기를 통해 대회 5위를 노린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