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게임
[아시안게임] LoL 대표팀, 대만에 2:0 승리로 금메달…전승 우승
정현규 기자 | 2023.09.30 01:31
2세트 준비하는 한국 대표팀 (항저우=연합뉴스)

한국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LoL)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다.

대표팀은 29일 중국 항저우 e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e스포츠 LoL 결승전에서 대만에 세트 점수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e스포츠가 처음으로 정식 종목이 된 이번 대회에서 최고 인기 종목인 LoL 챔피언에 올랐다.

한국은 8강전, 4강전에 이어 결승전에도 미드 라이너로 주장 '페이커' 이상혁(T1) 대신 '쵸비' 정지훈(젠지)을 기용했다.

1세트 선택과 금지(밴픽)에서 쵸비는 자신의 주특기이자, 한국을 상징하는 구미호 콘셉트의 챔피언 아리를 골라 해설진의 탄성을 자아냈다. 대만은 이에 '레스트' 쉬스제가 '조커 픽'으로 탑 라이너에 신지드를 기용하며 맞섰다.

한국은 5분경 첫 번째 드래곤을 깔끔하게 가져가고, 6분경 탑 라인 갱킹(기습)을 간 '카나비' 서진혁(징동 게이밍)이 '제우스' 최우제(T1)와의 협공으로 레스트를 처치하며 선취점을 냈다.

대만은 '카사' 훙하오쉬안(웨이보 게이밍)이 정글과 바텀 라인 교전에서 잇따라 킬을 따내며 만회를 시도했다. 21분경 대규모 교전(한타)에서는 날카로운 연계 플레이로 쵸비를 잡아내고 이탈하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한국은 그 이상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한국은 25분경 한타에서 '케리아' 류민석(T1)의 이니시에이팅에 힘입어 '도고' 지우즈(울트라 프라임)을 끊어내고, 내셔 남작(바론) 버프까지 챙겨가며 순식간에 승기를 잡았다.

팽팽한 균형 속에서 한 번 흐름이 깨진 대만은 속수무책으로 무너졌고, 한국은 29분만에 첫 세트를 가져왔다.

한국과 대만은 2세트에서 모두 한타 중심의 조합을 골라 초반부터 난타전을 펼쳤다. 룰러는 6분경 바텀 라인에서 케리아, 카나비와 협공으로 '소드아트' 후숴제(울트라 프라임)를 잡아냈지만, 미드 라인에서 로밍을 온 '포포' 주쥔란(에드워드 게이밍)이 타워 다이브로 체력이 빠진 룰러와 카나비를 연달아 잡아내며 균형을 맞춰갔다.

한국은 예상 외로 매서운 대만의 반격에 전열을 가다듬고 오브젝트 싸움에 집중했다. 한국은 '포포' 주쥔란(에드워드 게이밍)의 니코를 처치한 것을 시작으로 미드 라인에서 싸움을 거는 대만을 밀어내고, 협곡의 전령을 풀어 18분경 미드 라인 두 번째 포탑까지 터트리며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쵸비의 아지르는 이어진 한타에서 스킬 연계로 대만 선수들을 한쪽으로 몰아넣었고, 룰러는 케리아와의 협공으로 뭉친 적을 모두 잡아내며 빠르게 격차를 벌려나갔다.

25분경 대만 본진 앞 한타에서 대승한 한국은 그대로 넥서스를 향해 돌격, 세트 스코어 2:0으로 이번 대회에서 세트 손실 없이 전승 우승을 달성했다.

한국이 이날 금메달을 들어올리면서, AG에 출전한 선수 6명은 국내 프로게이머로서는 최초로 병역특례 혜택을 받게 됐다. 전날 '스트리트 파이터 V'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관우는 이미 병역을 마쳤다.

병역법 시행령에 따르면 올림픽 금·은·동메달,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자는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된다. 예술체육요원은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 34개월간 544시간의 체육 분야 봉사활동 의무만 제외하면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갈 수 있는 대체복무 제도다.

한국이 e스포츠에서 수확한 메달은 3개(금2·동1)로 늘어났다. 앞서 FC 온라인 종목의 곽준혁(KT롤스터)이 동메달을 따냈고, 전날에는 김관우가 스트리트 파이터 V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