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아시안게임] '격겜 고인물' 마흔넷 김관우, 스트리트 파이터로 금메달
정현규 기자 | 2023.09.29 03:15
김관우 (항저우=연합뉴스)

'격투게임 고인물' 김관우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스트리트 파이터 V 금메달을 따냈다.

김관우는 28일 중국 항저우 e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스트리트 파이터 V 결승전에서 대만의 샹여우린을 세트 점수 4-3으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30년 넘게 격투게임을 즐겨온 김관우는 이 장르 초대 챔피언으로 우뚝 섰다. 이번 대회부터 e스포츠가 정식 종목이 된 가운데, 한국 대표팀이 해당 종목에서 따낸 역사적인 첫 금메달이기도 하다.

앞서 FC 온라인 종목의 곽준혁(KT 롤스터)이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e스포츠에 사상 첫 아시안게임 메달을 선사했다.

김관우와 샹여우린은 이날 물고 물리는 막상막하 승부를 펼쳤다. 1세트에서 김관우는 베가, 샹여우린은 루시아를 골랐다. 김관우는 첫 경기를 내줬으나, 남은 두 경기에서 연달아 필살기를 적중시키면서 첫 세트를 가져갔다.

샹여우린은 2세트에서 루크로 캐릭터를 변경, 원거리에서 김관우의 베가를 상대로 연달아 견제 기술을 날리며 접근을 막으며 세트 스코어를 1:1로 되돌렸고, 이어진 3세트까지 가져갔다.

김관우는 집중력을 발휘해 다시 4세트를 가져가며 균형을 맞췄고, 5세트는 캐릭터를 다시 루시아로 바꾼 대만을 상대로 콤보 기술을 퍼부으며 승리하며 스퍼트를 올렸다.

하지만 대만은 또다시 6세트를 2경기 연속 승리하며 세트 스코어를 3:3 원점으로 만들었다.

금메달이 걸린 결전의 7세트 경기. 김관우는 1경기에서 일방적으로 기술을 적중시키며 대만의 기선을 제압했다.

샹여우린은 2경기에서 반격을 노렸지만, 김관우는 침착하게 방어에 성공했고, 지속적으로 상대의 체력을 깎아내며 2경기까지 승리, 최종 금메달을 따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