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아시안게임] 테니스 복식 동메달 권순우 "성숙하지 못한 행동에 죄송"
이진원 기자 | 2023.09.29 03:03
대화하는 권순우-홍성찬 (항저우=연합뉴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동메달을 따낸 권순우(당진시청)가 "단식 경기에서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실망하신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권순우는 28일 홍성찬(세종시청)과 한 조로 나선 남자 복식 4강전에서 인도의 람쿠마르 라마나탄-사케스 미네니(이상 인도) 조에 1-2(1-6, 7-6<8-6>, 0-10)로 졌다.

권순우-홍성찬 조는 이날 2세트 게임스코어 3-5로 끌려가다가 타이브레이크까지 몰고 간 끝에 승부를 3세트로 넘겼다. 그러나 이때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3세트에서 내리 10실점 해 허무하게 경기를 내줬다.

권순우는 "쉽게 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2세트 분위기를 가져온 것이 좋은 공부가 됐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한 것이 2세트 승리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3세트를 맥없이 패한 것에 대해서는 "초반 상대에 좋은 분위기를 내줘 패했다"고 아쉬워했다.

권순우는 25일 열린 단식 2회전에서 세계 랭킹 600위 대 선수인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게 1-2(3-6, 7-5, 4-6)로 패한 뒤 라켓을 코트 바닥에 내리치는 등 거친 매너로 물의를 빚었다. 상대 선수가 악수를 청했지만 이마저도 거부해 팬들의 실망감이 컸다.

권순우는 27일 복식 준준결승 승리 인터뷰에서도 단식 탈락 후 행동에 대해 사과했고,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팬 여러분과 태국에 계시는 분들, 다른 나라에서도 영상을 보신 분들, 상대 선수에게 다시 죄송하다고 전하고 싶다"며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한편 이번 대회 단·복식에서 동메달 하나씩 따낸 홍성찬은 "내가 더 잘했다면 이길 수 있었던 경기라 아쉽고, (권)순우에게 미안하다"며 "그래도 동메달을 따내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홍성찬은 "2세트 분위기를 3세트 초반에 이어가지 못한 것이 아쉽다"며 "점수 차가 벌어지며 상대 선수들이 편안해졌다"고 패인을 짚었다.

단식 세계 랭킹 198위인 홍성찬은 "금메달을 따지 못해 죄송스럽다"며 "팬 여러분 응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열심히 나아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