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가요 뮤지컬
마이클 잭슨 '문워크' 때 벗어 던진 페도라 1억여원에 낙찰
이진원 기자 | 2023.09.28 04:14
마이클 잭슨이 '문워크'를 처음 선보였을 때 썼던 페도라 [AFP=연합뉴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히트곡 '빌리진'을 부를 때 벗어던진 검은색 페도라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한 경매에서 약 1억 원에 낙찰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파리 드루오 호텔 경매에서 마이클 잭슨의 페도라가 7만7천640유로(한화 약 1억1천만 원)에 낙찰됐다.

애초 낙찰 예상가는 6만(약 8천500만원)∼10만 유로(약 1억4천만원)로 추정됐다.

이날 낙찰된 페도라는 마이클 잭슨이 1983년 '모타운' 콘서트 무대에서 빌리진을 부를 때 쓴 모자다. 당시 마이클 잭슨은 이 모자를 벗어 던지고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 동작이 된 '문워크(Moon walk)'를 선보였다.

이때 떨어진 모자를 한 관객이 주웠고, 이후 개인 수집가들 손을 거쳐 파리 경매장에 나오게 됐다.

이날 경매에서 최고가를 기록한 건 블루스 기타 레전드인 티 본 워커가 소유했던 기타로, 12만9천400유로(약 1억8천만원)에 낙찰됐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