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아시안게임] 한국 선수단 본진, 결전지 항저우 도착...금메달 50개 이상ㆍ종합 3위 목표
이진원 기자 | 2023.09.20 19:21
항저우 도착한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 (항저우=연합뉴스)

1년 연기 끝에 23일 개막하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20일 결전지인 중국 항저우에 도착했다.

최윤 단장이 이끄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했고, 밝은 표정으로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 입국장에 들어섰다.

중국 저장성 성도 항저우를 비롯한 6개 도시에서 오는 23일 막을 올려 10월 8일까지 열리는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한국은 39개 종목에 역대 최다인 1천140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

선수들은 각 종목 경기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중국으로 향하고 있으며, 이날 항저우에 도착한 본진에는 권순우(당진시청)를 비롯한 테니스 대표팀 14명, 사격 대표팀 17명, 하키 대표팀 22명, 스케이트보드 대표팀 7명이 포함됐다.

최윤 단장과 장재근 국가대표선수촌장을 비롯한 본부임원 35명도 이날 함께 항저우로 들어왔다.

최 단장은 "많은 분의 응원과 환영 속에 항저우에 도착했다"며 "대회에 출전하는 1천140명 모두 자신의 꿈을 이루고자 노력했다. 자신만의 스토리도 있다. 국민들께서 많이 응원해주시고, 대한민국을 외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최대 50개 이상 획득과 종합 순위 3위를 목표로 내걸었다.

한국은 5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금메달 49개, 은메달 58개, 동메달 70개로 종합 3위에 오른 바 있다.

최윤 단장은 "금메달 50개 이상을 따고자 열심히 준비했다. 우리 선수들은 그만한 능력이 있다"면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스포츠를 통해 많은 사람이 행복했으면 한다. 국민들과 선수들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스타 권순우는 "항저우 출신인 우이빙에게 유리한 면이 있겠지만, 실력으로 상대를 압도하면 장소는 큰 문제가 아닐 것"이라며 "이번 아시안게임 단식, 복식에 출전하는 데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밝혔다.

2011년 4월생으로 이번 한국 선수단에서 두 번째로 어린 문강호(강원도롤러스포츠연맹)는 "정말 설렌다"고 나이에 어울리는 맑은 표정을 지으면서도 "스케이트보드의 매력을 우리나라에 알리고 싶다. 결승 진출이 목표"라고 다부지게 말했다.

이들과 다른 항공편을 통해 항저우에 도착한 e스포츠 피파온라인4의 곽준혁(KT 롤스터)은 "한국 사상 첫 e스포츠 금메달 획득이 목표"라며 "홈에서 경기하는 중국이 유리하긴 하겠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선수단이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선수단이 안전하게 사고 없이 다녀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연기되면서 어려움이 많았는데, 선수들이 갈고닦은 실력을 충분히 발휘하고 왔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 회장은 축구 훈련장 공개 여부 등 현지 운영이 일부 원활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보고받고 있다"며 "대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그런 부분이 있을 수 있는데, 개회식을 하고 나면 잘 진행될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단 경기 일정은 전날인 19일부터 이미 시작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대표팀이 19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 스타디움에서 열린 쿠웨이트와의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해트트릭 등을 앞세워 9-0 대승을 거둬 한국 선수단 전체 첫 승리를 신고했다.

21일엔 태국과의 남자 축구 조별리그 2차전, 캄보디아와의 남자 배구 예선 2차전 등이 이어진다.

메달 레이스는 개회식 다음 날인 24일부터 본격화한다. 황선우(강원도청) 등 수영 경영 대표팀은 21일 입국해 24일부터 메달 레이스를 펼친다. 황선우는 24일 판잔러(중국)와 남자 자유형 100m 우승을 놓고 다툰다.

한국 선수단은 21일 오전 공식 입촌식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