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월요 예선 통과→목요일은 코스레코드' 이창기, KPGA 군산CC 오픈 1R 단독 선두
군산=홍성욱 기자 | 2023.08.24 20:09
이창기가 12번 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C)KLPGA 민수용

이창기(뉴질랜드)가 1라운드를 단독 선두로 마쳤다.  

이창기는 24일 전라북도 군산시 군산CC(파72/7,442야드)에서 막을 올린 2023 KPGA(한국프로골프)투어 군산CC 오픈(총상금 5억 원/우승상금 1억 원) 1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9개로 11언더파 61타를 적어냈다. 군더더기 없는 쾌조의 스타트였다. 

이창기는 이번 대회 예선을 거쳐 출전권을 따냈다. 월요일인 지난 21일 1라운드 18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치러진 예선전에서 이창기는 5언더파 67타로 공동 3위를 마크하며 상위 7명까지 주어지는 대회 참가 자격을 어렵사리 얻었다.

그리고 사흘 뒤인 24일 코스레코드를 갈아치우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이전까지 코스레코드는 62타로 이수민(2013년 3R), 방두환(2017년 2R), 김민규(2020년 FR)가 보유하고 있었지만 오늘 기록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또한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 3년 시드가 주어진다. 이창기는 선두를 노리며 남은 사흘을 이어가게 됐다. 기회가 찾아온 만큼 움켜쥐는 것이 중요하다. 

플레이를 마친 이창기는 "뭘 해도 잘되는 날이 이런 날인가 싶다(웃음). 샷과 퍼트 뿐만 아니라 실수가 나와도 계속해서 기회로 연결되는 하루였다"라며 미소를 보였다.

새롭게 바뀐 군산CC 코스에 대해 이창기는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처음 플레이 해봤고, 코스가 바뀐 이후로는 이번 대회 공식 연습라운드에서 처음 플레이했다. 이전보다 코스 공략이 어려워졌다. 벙커에 들어가면 세이브 하기 어렵다. 호주에는 이런 벙커가 한국보다 많고 경험해봤기 때문에 조금 더 편하게 플레이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18번 홀에서 버디로 코스레코드를 기록한 부분에 대해 이창기는 "사실 코스레코드인지 몰랐다. 12번 홀(파4)에서 캐디가 7언더파라고 말해줬지만 이후에도 스코어를 신경 쓰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올해  KPGA 스릭슨투어 예선에서 9언더파를 친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묻자 이창기는 "상위권 성적을 유지해 하반기에 더 많은 대회를 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너무 긴장하지 않고 차분히 플레이 하겠다"고 말했다. 

이창기의 뒤를 이어 함정우가 8언더파 64타로 선두와 3타 차 단독 2위로 출발했고, 박은신, 강경남, 권성열이 7언더파 65타로 공동 3위를 이뤘다. 김민수, 김진성, 전성현, 최영준이 6언더파 66타로 공동 6위를 기록했고, 권오상, 박상현, 박현서, 박성제, 옥태훈, 이승찬, 문도엽, 장유빈(아마), 김승혁 등 9명은 5언더파 67타로 공동 10위를 기록하며 2라운드를 맞이하게 됐다.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은 3오버파로 공동 129위에 자리해 2라운드 분발이 필요해졌고,  2개 대회 연속 우승 및 시즌 3승 도전하는 고군택은 2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43위에 자리했다. 맹동섭은 기권했다.

이창기가 18번 홀 버디 이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C)KLPGA 민수용

군산=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군산=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