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핸드볼
여자 핸드볼, 일본 제압하고 11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이진원 기자 | 2023.08.23 21:57
슛 던지는 김보은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적진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역전승을 거두고 11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뤄냈다.

헨리크 시그넬(스웨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23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예선 마지막 4차전에서 일본에 25-24로 이겼다.

1,450명이 경기장이 꽉 채운 홈 코트의 이점을 등에 업은 일본에 어렵게 승리한 한국은 4전 전승으로 예선을 1위로 마쳐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중국, 카자흐스탄, 인도까지 5개국이 참가해 풀리그로 치러진 이번 예선에서는 1위 팀에만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준다.

이날 한일전에서 이긴 팀이 본선행을 확정하는 상황이었다. 3승 1패로 2위를 한 일본은 다른 대륙 국가들과 겨루는 최종 예선에서 올림픽 본선행을 위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남녀를 통틀어 최다 올림픽 본선 연속 진출 기록을 보유한 한국 여자 핸드볼은 이번 대회를 통해 이 기록을 11회로 늘렸다.

한국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부터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올림픽 본선에 올랐다. 이 중 2004년 아테네 대회와 2008년 베이징 대회를 제외하곤 모두 아시아 예선을 통해 올림픽 무대로 직행했다.

지난 4월 선임된 시그넬 감독은 데뷔 무대에서 한국에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안겨 지도력에 더욱 힘을 받게 됐다.

다만, 한국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동메달 이후로는 메달권에 들지 못하고 있다.

시그넬 감독은 "현실적으로 말해서 올림픽 메달권엔 가깝지 않다. 우리보다 잘하는 유럽 국가들이 10∼15개는 있다"면서 "이들을 따돌리기 위해선 1년 보다 더 긴 시간이 필요할 수도 있다. 물론 나는 내가 틀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로는 강경민(광주도시공사)이 뽑혔다.

한국의 공격이 일본 골키퍼 가메타니 사쿠라의 선방에 막히거나 턴오버로 멈춰 좀처럼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한 가운데 일본이 요시도메 유키, 나카야마 가호 등의 연속골로 순식간에 5-0까지 달아났다.

시그넬 감독이 부른 작전타임으로 전열을 정비한 한국은 전반 5분 40여초에 나온 김보은(삼척시청)의 골로 추격을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26분 50여초에 이미경(부산시설공단)이 우중간에서 높이 뛰어오르며 날린 슛으로 13-13, 첫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1분 10여초에는 이미경이 정면에서 수비벽 위로 던진 슛으로 한국에 19-18로 첫 리드를 안겼다.

접전이 이어진 가운데 후반 27분 10여초에 신은주(인천시청)가 한국이 24-23으로 한발 앞서나가게 하는 득점을 올렸다.

이어진 일본 공격이 불발되며 한국이 승기를 잡았다.

후반 29분 류은희(헝가리 교리)의 슛이 골망을 흔들면서 승부의 추는 한국 쪽으로 확 기울었다.

선수들은 파리행이 확정되자 시그넬 감독을 헹가래 치며 기쁨을 나눴다.

김보은이 가장 많은 6점을 올렸고, 신은주와 류은희, 강경민(광주도시공사)도 4골씩을 넣으며 힘을 보탰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